광고
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제시, 떳다방 방문판매 피해예방 '총력' 뿌리 뽑는다
 
조광엽 기자 기사입력  2023/10/27 [10:21]

 김제시(시장 정성주)가 방문판매로 인한 피해예방을 위해 23일부터 일제 단속 및 지도 점검을 하고 있다.. 

방문판매 주 소비자층인 고령의 어르신들에게 금전적인 피해가 발생할 것을 우려, 김제시는 점검반을 구성하여 지도 점검에 나서는 한편, 건강식품, 의료기기 및 생활용품 등을 과장해 광고하는 행위에 속지 말 것을 당부하고 있다.   

시는 이통장회의 시, 홍보와 함께 경로당 및 마을회관 등을 순회하며 노인들에게 허위, 과대광고에 현혹되지 않도록 홍보 활동을 전개하는 동시에 노인 등 사회 취약계층의 피해 발생정보를 수집해 위반 시 관련법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다. 

최근 노인들에게 일명 ‘미끼상품’으로 생필품 등을 원가 이하로 판매 해 사람을 모은 후 오락을 제공하고 분위기를 조성, 건강식품, 의료기기, 생활용품 등을 고가에 판매하는 행위가 늘어나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떳다방에서 구매한 상품은 개봉하지 아니하면 법적으로 14일 이내 환불 보장이 가능함으로 제품 구입 시, 판매처와 연락처, 가격 등이 적힌 계약서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 

정성주 김제시장은 “경로당 및 영업장 등에서 허위·과대광고 행위를 목격하거나 시중 가격보다 터무니없게 비싸게 구입한 경우 즉시 김제시청 경제진흥과에 산고 해 줄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0/27 [10:21]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