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산대학교, 의대 설립을 위한 준비 시동
 
조판철 기자 기사입력  2023/10/27 [10:14]

 국립군산대학교가 의과대학 설립을 위한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국립군산대학교는 지난 24일 군산시의회 김우민 부의장, 군산시 성낙연 보건소장, 군산대 최연성 부총장, 오정근 기획처장, 조혜영 간호학부장, 송대성 군산대학교 총동문회 사무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의과대학 설립을 위한 유관기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군산대학교에서 그동안 의과대학 설립을 위해 추진해왔던 내용들을 공유하고, 최근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입장에 따라 군산대학교 의과대학 설립을 위한 상호 협력 방안 모색 등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되었다.

국립군산대학교는 지난 1995년에 의과대학 설립을 위한 발기인 모임을 결성하고, 이후 의대 정원요구 및 의대 설립을 위한 타당성 연구 등을 실시하는 등 의대 설립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서 해왔다.

특히 앞으로 새만금지역이 계획대로 개발될 경우 70.6만의 유발인구가 추정되어 의료수요가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나 군산지역은 의료 환경이 매우 열악한 상황이며, 의사 인력의 수도권 집중 및 의료취약지 기피 현상 등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의료인력 양성을 위해 군산지역에 의과대학 설립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군산시의회 김우민 부의장은 “군산지역의 열악한 의료 환경 개선과 부족한 의료자원 확보를 위해 군산시와 군산대학교가 함께 단계적 대응 전략을 수립하여 군산대학교에 의과대학이 설립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국립군산대학교는 의대 설립을 위한 준비 작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하며 군산시, 군산시의회, 군산대 총동문회 등과 연계하여 앞으로 새만금과 군산지역 의료 환경 개선을 위한 활동에 나설 방침이다.

교육부는 지난해 말 보건복지부에 의대 정원 증원을 요청하며 17개 시도별 의대 신설, 증설 수요를 조사에서  

신설 요청 대학은 ▲ 부산 부경대 ▲인천 인천대 △대전 KAIST △충남 공주대 △전북 군산대, 국립공공의대 

▲ 전남 목포대, 순천대 △경북 안동대, 포스텍 △경남 창원대였다. 

증설 요청  대학은 ▲울산대 ▲ 충북대이다.

의대가 생기면 모집 경쟁률이 매우 높아져 우수한 학생자원들이 모이기 때문에 대학들이 원하는 ‘최고의 메리트 ’다.

그레서 의대가 없는 대학들은 대부분 이번기회에 의대 신설 유치에 사활을 걸며 각 정치권에서도 ‘지역 의대 신설’을 요청하며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지역 이기주의’ 논란으로 나눠 먹기식으로 번질  곱지 않은 시선이 존재한다. 

현재 의대 정원은 2006년 이후 18년째 3058명으로 동결되어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0/27 [10:14]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