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혜정 29년만에 배드민턴 '단체전 우승'
 
조광엽 기자 기사입력  2023/10/04 [09:14]

 엄마의 뒤를 이어 딸이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모녀가 아시안게임을 석권하는 대기록을 남기게 됐다.

주인공은 바로 한국 여자 배드민턴 전설인 정소영(전북체육회 이사·전주성심여고 지도자)과 그의 딸인 김혜정(삼성생명)이다.

1일 전라북도체육회(회장 정강선)에 따르면 항저우아시안게임이 중국 항저우 일원에서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이날 한국 여자 배드민턴 단체전에서 한국이 중국을 3대0으로 완파하며, 아시아 정상에 우뚝 섰다.   

특히 한국의 아시안게임 여자단체전 제패는 지난 1994년 히로시마 대회 이후 무려 29년만이다.

이번 우승으로 단체전 멤버였던 김혜정은 29년 전 엄마인 정소영 도 체육회 이사가 섰던 시상대 맨 위에 올라서게 됐다.  

정소영 이사는 지난 1992년 바르셀로나 여자 복식 금메달리스트이며,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그야말로 한국 배드민턴의 레전드이다.

최근에는 전주에서 열린 ‘2023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세계시니어선수권대회’ 여자 복식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녹슬지 않은 실력을 뽐내기도 했다.

엄마의 ‘운동 DNA’를 물려받은 김혜정은 배드민턴 국가대표로 성장했고 마침내 이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모녀가 아시안게임을 석권한 것은 세계적으로도 배드민턴사에 처음 있는 걸로 전해지고 있다.

정소영 도 체육회 이사는 “혜정이를 비롯해 정말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고 대견하고 고맙다”며 “29년만에 우승도 중요하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한국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어 내년 파리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0/04 [09:14]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