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건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교육청, 교원 심리검사 지원... 희망 교원 누구나 무료로 가능
 
조판철 기자 기사입력  2023/09/14 [10:50]

 

교권 보호를 하반기 최대 역점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전라북도교육청(교육감 서거석)이 교원 심리검사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전북교육청은 최근 교사들의 극단적 선택이 계속되면서 교직사회의 집단 트라우마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교원 심리검사를 전 교원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1일부터 5년 미만 저경력교원 2,000명을 대상으로 시작된 심리검사 지원사업을 전북교육청 소속 교원 2만명 전체로 확대하기로 한 것이다.

심리검사를 희망하는 교원은 누구나 통합스트레스검사와 교사심리적소진검사 등을 온라인을 통해 무료로 받을 수 있다.

검사 결과에 따라 교육청에서 지원하는 맞춤형 심리 상담 및 진료와 연계해 교사들의 상처 치유와 회복에 도움을 줄 방침이다.

전북교육치유센터를 통한 개인 상담 및 교원 맞춤형 치유 프로그램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올 8월까지 296명의 교원이 개인상담을, 85명의 교원이 심리치료 지원을 받았다.

예술·원예치유 등 교원 맞춤형 집단 치유 프로그램은 48교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8월까지 430여 명의 교원이 참여했다.

올해 처음으로 교사 치유 힐링 프로그램도 운영했다. 지난 8월 4일과 11일 순창쉴랜드에서 진행된 이번 프로그램은 교육활동 침해 및 피해 경험, 직무스트레스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교사들에게 위로와 치유의 시간이 됐다.

서거석 교육감은 “교원의 심리적 회복을 통해 안정적인 학교생활을 지원하는 것이 교육청의 책무”라면서 “다각적인 심리진단 결과를 향후 교육활동 보호 정책에 적극 반영하고, 교육활동 보호 종합대책이 학교 현장에서 계획대로 시행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09/14 [10:50]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