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건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주군청사 산책로, '맨발 산책'.."인기"
 
송영심 기자 기사입력  2023/09/05 [14:10]

 

운곡지구 입주시작으로 완주군청사 산책로가 지역주민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산책로를 찾은 주민들이 직접 길을 다져 황토길을 조성하는 등 산책로를 통해 주민들의 공동체가 형성되는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까지 낳고 있다. 

4일 완주군에 따르면 군청사와 모아미래도센트럴시티1차를 잇는 산책로는 지난 5월 조성됐다. 

산책로는 용진생활체육공원 축구장 준공 후 첫 행사로 치러지는 군민의 날 행사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유희태 군수가 직접 지시하면서 조성됐다. 

행사장을 찾는 주민들의 주차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유 군수가 기존 숲길을 정비해 주민들이 보다 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이 산책로는 운곡지구 아파트 입주가 본격화되면서 주민들의 공간으로 더욱 사랑받게 됐다. 

올해 2월 전주에서 완주 운곡지구로 이사 온 정모씨 부부 역시 숲길의 매력에 빠졌다. 예전부터 맨발걷기를 즐겨했다는 정모씨 부부는 길을 좀 다져 맨발로 다닐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는 아이디어를 냈다. 

이에 직접 풀을 베고, 나뭇가지와 돌을 치우며 길을 다졌다. 

정모씨 부부는 “산책로의 흙이 황토처럼 너무 좋아 맨발로 걸으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조금씩 길을 다졌더니 맨발로 걷는 주민들이 조금씩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주민들은 자체적으로 ‘맨발사랑’ 모임을 발족하기도 했다. 현재 이 모임은 70명에 달한다. 

군도 주민들의 이용이 늘자 산책로 구간을 좀 더 늘리고, 칡넝쿨, 가시나무 등 잡목을 제거하고 쉼터도 조성했다. 

유희태 완주군수는 “군청사가 주민들에게 사랑받는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편의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을 기울이고, 군청사가 주민과 함께하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09/05 [14:10]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