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익산국토관리청 발주, 장수-장계 間 도로공사 잡음 '무성'
 
조광엽 기자 기사입력  2021/07/21 [10:42]
 

 

코로나19 여파로 온 국민이 잔뜩이나 얼어붙은 마음에서 장수의 한 공사현장에서 방치된 공정으로 문제가 대두되며, 사회적 파장이 일고 있다.

이에 익산국토관리청에서 발주한 장수-장계 間 도로시설개량공사는 지난 2017년 4개 업체가 공동도급에 참여 해 착공됐다.

하지만 4년여가 지난 현 시점에 약 20% 정도의 공정률만을 보이며, 공사 진척이 활발하지 못한 채 표류하고 있어, 총체적 대응이 부실했다는 논란의 중심에 서있다.

이에 그 피해는 고스란히 주민들이 보고 있으며, 여기에 갑질논란 및 뇌물수수의혹 등 까지 대두되고 있어 그 파장은 크게 확산되고 있으며, 정상적인 공사추진에 대한 의지가 내포 돼 있었는지?에 대한 의문마져 들며 잡음이 무성하게 일고 있다.

익산국토청이 발주한 장수∽장계 間 도로시설개량공사는 지난 2017년 10월 27일 S건설(주)를 대표로 하는 4개 업체가 공동수급으로 공사비는 총 145억 4600만원이며, 2017년 11월13일 공동수급표준협의서(공동이행방식)를 체결했다.

이 중 1개업체는 탈퇴하고 출자비율은 S업체(주) 46.8%, ㈜M업체 28.6%, W업체 28.6%의 지분율을 가지고 공사에 참여했다. 또한 지난 2018년 12월 7일 지분률이 높은 개인회생 중에 있던 S업체(주)가 파산선고를 받았다.

이에 “발주처인 익산국토청은 S업체(주)가 파산선고를 받은 상황에서 이에 대한 先 조치로 원할한 공사추진을 유도했어야 하며, 건설산업기본법 14조 제4항에 의거 계약을 해지하는 등의 신속한 조치를 취해 안정적 공사추진을 꾀 했어야 됐다.” 라는게 W업체의 주장이다.

하지만 “S업체(주)의 대표 등이 이러한 보고가 늦었거나 태만함으로써 원할한 공사 추진에 지대한 지장을 초래하며, 그 외 공동수급인에게 부담만 가중시켰다.” 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이에 당시 익산국토청 A모 담당자는 “실제적으로 토지보상을 진행하며, 보상된 부분에 대해서만 우선적 공사를 ‘병행’ 추진했기에, 전반적인 공사 공정에는 큰 문제가 없었다.“ 라고 해명했다.

▲ 공사현장 ‘갑질논란’ 시작부터 ‘삐걱’?

W업체 직원 B모씨는 감리단장인 K모씨의 갑질에 대해 국토교통부 감사관실 등 에 민원을 제기했다.

B모씨는 “현장 근무기간 중에 책임 감리단장인 K모씨가 지위 관계상 우위를 이용한 월권 및 모함행위로 인해 억울한 누명을 쓰고 회사로부터 해고를 당해 전신적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 고 말했다.

이어 “감리단장의 갑질과 지극히 왜곡된 사실들로 인해 심한 모멸감과 자존심의 상처를 받았으며, 이로 인해 육체적 정신적 고통으로 개인의 인생을 파괴하는 행위 이었다.” 라고 힘든 상황을 표명했다.

아울러 “감리단장은 시공사를 위하는 척 하며 B모씨를 포함, 간부직원 등 5명에 대해서도 자진사퇴라는 형식으로 업무에서 배제시켜 일부는 결국 회사에서 퇴사 할수 밖에 없었으며, 이는 감리단장이 현장에서 내 쫓으려는 의도가 다분히 있었다,” 라고 주장했다.

특히 B모씨는 “가설사무실 개설시 시공사의 사무실 면적 중 일부를 감리사무실로 유용했고, 감리사무실 내 비품일체(사무용가구, 에어콘, 난방기 등)를 시공사에게 요구 해 비품일체를 설치 해 줬고, 전기요금도 시공사에게 납부하도록 했다.” 라고 울분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감리단장 이었던 K모씨는 “그때 당시 갑질논란에 대해 진정접수 등이 이뤄졌고 이런저런 말이 대두는 됐으나, 이는 공정부진으로 인해 원할한 공사를 추진하기 위한 필수 불가결한 조치였으며, 몇 번의 다툼은 있었으나 협박이나 강요는 없었다.” 라는 입장을 밝혔다.

▲ 공사지연에 따른 주민들 피해 가중

공사가 중단 된 장수-장계간 도로시설개량공사 현장은 유실된 토사가 흘러 농수로를 메꾸며 매몰, 농경지에 피해를 입혔으며, 7월과 8월은 우기로 집중호우가 예상 돼 주민들은 불안을 호소하며 발만동동 구르고 있는 상황이어서, 발주처인 익산국토관리청를 향해 불만의 목소리를 자아내며, 볼멘 목소리가 연일 터져 나오고 있다.

이어 “원활한 공사협조를 이루지 못하고 갈등만 초래한 감리단과 시공사의 상호불신으로 인한 ‘공정 제자리’ 사태, 반목질시로 인한 4년째 끌고 온 공사현장, 익산국토관리청의 책임감리 명분으로 감리단에 일임하며 문제발생 시, 신속한 대응미흡 등“ 주민들의 성난 목소리는 연일 하늘을 찌르고 있다.

한편, 이 공사와 관련, 관련자에 대한 뇌물수수의혹이 제기 돼 정황근거 등을 토대로 사법당국에 고발조치 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러한 의혹이 사실로 판명될 경우, 그 후폭풍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며, 일파만파 거세게 휘 몰아칠 것으로 보여진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7/21 [10:42]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