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中,국경절 연휴, 2억1천만명 여행 떠난다
 
뉴욕일보 박전용 기사입력  2010/09/27 [09:10]
7일간의 국경절 연휴에 2억1천만명이 여행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6일 중국발 뉴스보도에 따르면 중국여행연구원(中国旅游研究院)은 금년도 국경절 연휴에 여행을 떠나는 중국인이 2억1천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홍콩과 해외 여행을 떠나는 중국인이 지난해 국경절 연휴에 비해 25∼30%가량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원은 중국인들이 국경절 연휴에 선택할 주요 해외 여행지로 홍콩, 마카오, 대만, 유럽 및 미국, 한국, 태국 등을 꼽았다.

일본은 댜오위다오(钓鱼岛)문제로 중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관광객들이 일본 여행일정을 취소하는 등으로 인해 관광객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필리핀에서 발생한 인질 참극의 여파로 필리핀으로 여행하는 중국인들이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한국과 대만이 반사이익을 거둘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올해 8월 한국의 모 유명백화점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동기 대비 261% 증가했으며 이들의 평균 지출액은 1만위엔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을 방문하는 본토 관광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국경절 연휴 때도 많은 관광객들이 쏠릴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 8월 홍콩을 방문한 중국인은 지난해 동기 대비 28%가 늘어난 237만여명으로, 월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출처:상하이저널

원본 기사 보기:뉴욕일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0/09/27 [09:10]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