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수도권 대학 입학사정관 초청, 전문가 양성 연수 개최
 
조판철 기자 기사입력  2024/06/28 [10:04]
▲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고3 담임 연수 / 사진=전북교육청 ▲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고3 담임 연수 / 사진=전북교육청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은 29일 전주 왕의지밀 세미나실에서 진학교사 80명을 대상으로 ‘대입전형 전문가 집중 연수’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전북지역 일반계고등학교 진학교사 중 1명씩 희망자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이 연수는 학생들이 선호하는 서울지역 8개 대학(경희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숭실대 중앙대 한국외대) 입학사정관이 강사로 참여한다.

기존의 대학별 전형 계획을 안내하는 일방적인 연수가 아닌 대학별로 모둠을 구성해 해당 대학의 대입전형에 대해 집중적인 질의응답이 이루어진다는 점에서 교사들의 진학 전문성 향상에 기여할 전망이다.

교사들은 한 대학의 입학전형 분석에만 참여하는 것이 아니라 적어도 4개 대학의 입학사정관과 만날 수 있도록 1시간마다 모둠을 바꿔 연수에 참여하게 된다.

특히 전북 대입진학지도지원단 교사가 모둠마다 컨설턴트로 참여해 한결 심도 있는 토론과 질의응답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교육청은 올해 학생 선호 대학 입학사정관과 교사들의 만남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 5월 서울대를 시작으로 고려대, 경희대, 연세대, 인하대, 성균관대, 한양대 등 수도권 대학들이 적어도 1번씩은 전북에 방문해 교사 연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수도권 10개 대학 입학사정관들이 직접 고등학교를 방문해 연수를 진행하는 ‘진학지도 완전정복’도 교사의 진학지도 역량을 한층 신장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유효선 중등교육과장은 “의대증원과 전공자율선택제 등으로 대입제도가 변하면서 학교에서의 진학지도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면서 “진학지도를 학교에서 책임질 수 있도록 교사 연수에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28 [10:04]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