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HOME > 뉴스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산시, 동국사 전통산사문화유산 활용사업 선정
 
조판철 기자 기사입력  2024/06/10 [17:48]
▲ 전통산사문화유산 활용사업  ‘동국사, 군산을 알리다’ 프로그램을 추진/ 사진=군산시 ▲ 전통산사문화유산 활용사업  ‘동국사, 군산을 알리다’ 프로그램을 추진/ 사진=군산시 

군산시가 국가유산청 공모사업인 전통산사문화유산 활용사업에 선정되면서 ‘동국사, 군산을 알리다’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전통산사문화유산 활용사업은 ‘문화유산에 대한 최고의 보존은 활용이다’라는 기치 아래 전통문화유산에 깃든 의미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고 그 가치와 의미를 체험 · 답사 · 공연의 형태로 풀어내는 고품격 산사문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국가유산청(구 문화재청)과 전북특별자치도, 군산시가 후원하고 국립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전북역사문화교육연구소) 주관 · 주최로 진행된다.

군산시는 문화유산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문화유산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국가유산의 가치 재조명을 위한 3개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지난 3일 첫 순서로 진행된 ‘동국사, 얼마만큼 알고 있니?’는 초 · 중학생, 사회적 약자, 가족 단위 관광객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모둠별 현장 체험학습 및 노작 활동을 통해 동국사 문화유산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가치 인식을 제고시키면서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두 번째로 진행될 ‘동국사에서 흥이 난다.’ 프로그램은 10월까지 이어지며 동국사 일대에서 군산 시민 및 관광객을 대상으로 열린다. 군산시와 동국사는 해설이 있는 공연 · 전시 및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일반 시민들에게 사찰에 대한 친근감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지막 ‘동국사, 군산을 이야기하다’는 군산 시민 및 관광객을 대상으로 동국사 소장 문화유산을 활용해 원도심 일대 골목길을 탐방하는 프로그램이다.

9월 하순부터 진행되는 이 프로그램은 도보 탐방과 함께 각각의 장소에 담긴 역사적 가치에 대한 교육도 함께 진행된다.

프로그램별 신청 문의는 국립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 전북역사문화교육연구소 ☎010-5940-6186)로 하면 된다.

군산시 관계자는 “동국사 문화유산을 활용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시민들이 사찰로서가 아닌 복합 문화공간 및 역사교육장으로 가치와 중요성을 인식하여 친숙하게 접근할 수 있는 발판으로 발돋움할 수 있길 바란다”면서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10 [17:48]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