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아파트 증여 대폭감소...8.4 부동산3법 효과
 
장운합 기자 기사입력  2020/10/22 [09:59]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고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갑)이 대법원에서 제출 받은‘집합 증여 현황’자료에 따르면, 8월4일 부동산 관련 법안이 통과된 후 수도권의 집합건물 증여가 절반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년 상반기 월평균 1,388건이던 서울 아파트 증여 건수는 최근 한 달(9.11~10.10) 745건으로 반토막 났다.

 

집합건물(아파트, 오피스텔 등) 증여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수도권 집합건물의 월평균 증여는 2,831건이고, 이 중 서울의 월평균 증여는 1,388건, 경기도는 1,157건, 인천은 286건순이다.

 

정부가 7.10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직후 수도권 아파트 증여는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대책 발표 직후(7.11~8.10) 수도권 아파트 증여는 13,515건으로 무려 377% 폭증했다. 서울이 7,556건으로 상반기 평균 1,388건에 비해 444% 증가했고, 강남3구의 경우 월평균 422건에서 2,509건으로 49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관련 법안이 통과되기 전, 다주택자 규제를 피하기 위해 증여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지난 8월4일, 부동산 3법(소득세법, 종합부동산세법, 법인세법)과 증여 취득세를 최대 12%까지 올린 지방세법이 통과된 후, 수도권 증여 건수는 2,620건으로 상반기 평균 수준으로 감소했다.

 

특히 서울은 1,157건으로 상반기 평균보다 16.6% 감소했고,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던 강남3구는 282건으로 33% 줄어들었다. 강남3구가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가장 민감하게 반응한 것이다.

 

최근 한 달(9.11~10.10)은 그 감소폭이 더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수도권 아파트 증여는 1,734건으로 상반기 평균보다 38.7% 감소했고, 서울은 745건으로 46.3%가 줄어들었으며, 강남3구는 147건으로 65.1% 감소했다.

 

고용진 의원은 “7.10 대책 직후 다주택자 규제를 회피하기 위해 서울 아파트 증여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며“8월4일 부동산 관련 법안이 통과된 후 서울지역 아파트 증여가 감소하기 시작했고, 최근에는 감소폭이 더 두드러지고 있다”면서“정부의 부동산대책이 서서히 시장에서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22 [09:59]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