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주시, "맞벌이부부 경감덜어 · 자녀 돌봄센터 늘린다."
 
조광엽 기자 기사입력  2020/10/20 [13:30]
 


 전주시가 초등학생을 둔 맞벌이 부부들이 안심하고 자녀를 맡길 수 있는 방과 후 돌봄 공간을 늘린다.

 

전주시는 다음 달 1일부터 효자동과 중동, 삼천동, 덕진동 등 5개의 공동주택에서 초등학생 돌봄공간인 ‘야호다함께돌봄센터’를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야호다함께돌봄센터는 초등학생의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학교 정규교육 이외의 시간에 돌봄서비스가 제공되는 방과 후 돌봄 공간이다.

 

지난해 ‘야호반월다함께돌봄센터’와 ‘야호평화다함께돌봄센터’ 등 2개를 개소한 시는 올해 추가로 5개를 개소했다. 이로써 야호다함께돌봄센터는 7개로 늘어났다.

 

이번에 새로 돌봄센터가 들어서는 곳은 △골든팰리스휴먼시아(효자동) △LH세븐팰리스(효자동) △삼천뜨란채주공4·5단지(삼천동) △호반베르디움더클래스3차(중동) △제일오투그란데(덕진동) 등이다.

 

시는 이날 돌봄센터를 운영할 5개 협약기관과 민간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수탁자로 선정된 대한성공회 유지재단과 글로컬인재교육원, (사)한국문화예술교육연구원, 전주기독교청년회YMCA, 사회적협동조합 키움이 참여해 전문적인 운영을 약속했다.

 

향후 초등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돌봄센터를 오는 2022년까지 23개까지 확충할 계획이다.

 

시는 이와 별도로 부모들의 양육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공동으로 자녀를 돌볼 수 있는 공동육아나눔터를 다음 달 에코시티 송천KCC스위첸 아파트와 혁신도시 호반베르디움 1차 아파트에 추가 조성할 방침이다.

 

한편,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야호다함께돌봄센터는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부모의 양육부담을 줄여 저출생 문제를 극복하는 데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며, 안정적인 돌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민간위탁기관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20 [13:30]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