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창군, 2020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 핫플레이스로 거듭
 
최철민 기자 기사입력  2020/10/19 [11:19]

 

 

 

순창군이 전라북도와 함께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에 처음 참가해 코로나19 제로(zero) 지역의 위상, 한국 속의 안전한 선진 농촌 체험관광지임을 세계에 알렸다.

 

이번 박람회는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열렸으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코로나 19로 위축된 방한 관광업계의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하고자 마련했다. 누리집(www.ktvf2020.com)에서 온라인으로만 진행한 박람회에 30여개국 1,000여개 관광업체가 참가했다.

 

군은 호남의 소금강이라 불리는 강천산, 역사적 아픔을 간직한 섬진강 향가터널, 한국에서 가장 긴 무주탑 채계산 출렁다리, 한국 소스의 본고장 고추장 민속마을 등 가장 한국적인 농촌체험 관광지를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또한 외국인이 한국의 맛을 찾아 순창을 방문할 수 있도록 국내 관련업체와 긍정적 협의를 이끌어내 외국인이 즐겨찾는 우수음식관광지 순창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순창의 지역특산품 소개와 함께 체험 여행상품을 소개하는 자리에서 참여업체들이 순창에 대한 추가 자료를 요구하는 등 순창에 대한 적극적 관심을 보여 코로나 이후 외래관광객 확산을 기대할 수 있는 긍정적인 분위기도 감지됐다.

 

온라인 박람회에 첫 참여한 조태봉 문화관광과장은 “랜선 홍보에 탄력을 받아 앞으로 변화하는 포스트코로나 환경에 적극 대응해 나갈 전기를 이뤘다”고 밝히며, “변화에 발빠르게 움직이는 청정지역, 안전한 전북의 위상을 위해 순창이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19 [11:19]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