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윤덕 의원, 지방 인구유출 심각...공공기관 추가이전 서둘러야
 
장운합 기자 기사입력  2020/10/06 [10:39]
 

 지난해 전국 10개 혁신도시에서 수도권으로 빠져나간 인구가 수도권에서 혁신도시로 유입된 인구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윤덕 의원(전주시 갑)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 받은 ‘전국 혁신도시 전출‧전입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7년을 기점으로 수도권에서 혁신도시로 유입된 인구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북혁신도시의 경우 2017년 -24명이 감소했고, 2018년에는 –31명, 2019년 –198명, 2020년 7월 현재 –1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혁신도시는 2017년부터 감소했고, 경북혁신도시는 2018년부터, 부산과 경남혁신도시는 2019년부터, 울산혁신도시는 올해부터 전출자가 더 많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혁신도시 건설 초기인 2013년~2016년 4년 동안은 당초 취지대로 수도권 인구를 지방으로 분산하는 성과를 내어 왔지만 2017년을 기점으로 이처럼 심각하게 흐름이 바뀌고 있다.

 

김윤덕 의원은 “2017년을 기점으로 수도권으로부터 유입되는 인구가 급감하고, 오히려 수도권으로 전출하는 징후가 나타났다”며 “교육, 교통 등 혁신도시의 정주 여건 인프라에 대한 후속 조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으면서 인구가 빠져나가 혁신도시 건설의 본래 취지가 무색해 졌고, 혁신도시 건설 취지인 수도권 분산효과보다 오히려 주변 구도심을 공동화시키는 주범으로 작용했다” 고 지적했다.

 

김윤덕 의원이 밝힌 10개 혁신도시별 인구 추이를 살펴보면, 지난 5년 동안 수도권으로부터 유입된 순 이동자 비율은 전북(2.7%), 대구(1.3%), 울산(6.4%), 경남(8.6%), 광주‧전남(14.9%), 경북(15.6%) 등 대다수 혁신도시에서 20%를 밑돌았다. 반면, 경남(68.8%), 경북(55.6%), 강원(53.9%), 전북(48.5%), 대구(40.2%) 등은 혁신도시 주변 지역의 원도심 인구를 40% 이상 흡수한 것으로 나타나 원도심 공동화 현상을 가속시킨 원인으로 나타났다.

 

김윤덕 의원은 “정부는 주민등록인구상 혁신도시의 계획인구 76%이상을 달성했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수도권이 아닌 주변 구도심 인구를 블랙홀처럼 끌어들인 것에 불과하고 혁신도시건설 취지를 살리기 위해서는 공동화되고 있는 원도심 지역을 중심으로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서둘러야 한다”며 공공기관 추가이전을 촉구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06 [10:39]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