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도, 정부예산 '총 818억 원' 규모 확보
 
조광엽 기자 기사입력  2020/10/06 [10:22]
 


전북도에 내년 정부 예산안에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현안 사업비가 대거 반영됐다.

 

이는 올해 본예산 410억 원 대비 2배(100%) 증가한 총 818억 원이 반영된 것으로, 미세먼지 걱정 없는 전북을 조성하기 위한 역대 최대 규모의 예산이다.

 

사업별로 노후차 조기폐차 지원 등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에 380억원(208→380억원, 82%증), 전기차 보급 등에 375억원(94→375억원, 297%증), 가정용 저녹스 보일러 9억원(1.4→9억원, 524%증)이 확보되는 등 미세먼지 대응 분야의 다수 사업이 크게 증액됐다.

 

사업 물량은 이동오염원 관리를 통한 대기질 개선을 위해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1만6550대,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7095대, 건설기계 엔진교체 400대, LPG 화물차 신차구입 985대 규모 등이다.

 

특히, 올해 본예산 대비 297%의 증가율을 보인 전기차 보급 분야는 총 375억원을 확보해 전기승용차 1370대, 전기화물차 1600대, 전기이륜차 600대, 전기버스 18대, 전기굴착기 53대 등이 반영됐다.

 

한편, 내년 미세먼지 대응 분야 주요 신규사업으로는 건설기계 분야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감소를 위한 친환경 전기굴착기 보급 지원(5억원, 53대), 미세먼지 안심관리구역에 대한 생활밀착형 집중관리사업(1억원, 1.44㎢) 등이 있다.

 

특히, 미세먼지 안심관리구역 지원사업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인구 밀집지역에 사물인터넷 기반 미세먼지 측정과 정보제공, 회피 저감시설 지원 등 생활밀착형으로 미세먼지를 관리하는 사업으로, 내년도 전주시 만성동 일원(1.44㎢)의 사업 성과를 분석한 후 도내 사업대상지를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전북도는 올해 미세먼지 개선 전국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미세먼지 대응 환경부 종합평가에서도 전국 최고등급을 획득하는 등 대기질 개선을 위한 가시적인 결과가 나타나는 만큼 내년도 국비 확보에도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한편, 전북도 김인태 환경녹지국장은 "정부예산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환경부와 기재부 등 관련 부처에 적극 요구한 결과, 내년도 예산이 올해보다 크게 증액 반영됐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대기질 개선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대한의 행정력을 발휘하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06 [10:22]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