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원시, 축산악취 심각지역... 방제 퇴치사업 추진
 
최철민 기자 기사입력  2020/09/15 [09:52]
 

 

남원시는 축산냄새 발생 심각지역의 악취퇴치 및 청정남원 이미지를 제고하기 위해 축산냄새 중점관리지역 4개소(민원다발농가)를 지정하여 악취방제사업(악취방제약품, 악취방제시설, 컨설팅, 고착슬러지 제거 등)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악취방제사업 추진을 위해 악취방제약품 지원에 2,700만원, 악취방제시설 2억원, 컨설팅 사업에 2000만원, 고착슬러지 제거사업에 5,500만원 등 총 3억원을 악취민원 다발 지역농장에 투입, 지역주민의 불편함을 해소할 예정이다.

 

특히, 컨설팅 사업을 통해서 축산냄새의 원인인 농장환경에 대한 문제점을 바로잡고 기존에 생산성 향상과 생산비 절감에만 치중되어있는 축산농가의 인식에 전환점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남원시는 축산냄새 중점관리지역 4개소 외에 관내 축산농장의 악취저감을 위해 악취방제약품지원사업, 가축분뇨 처리장비 등 9개 사업에 21억8000만원을 투입하여 기존 축산농가의 효율적인 분뇨처리에도 누수없이 추진하고 있다.

 

남원시 관계자는 “축산환경 개선을 위한 사업 등을 통해 축산사업장에서 발생되는 악취를 저감하여 주민 생활불편 해소에 각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9/15 [09:52]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