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HOME > 뉴스 > 건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통기한이 지난 '약' 쓰레기통에 버리지 마세요.
 
최철민 기자 기사입력  2020/07/16 [16:31]
 


 남원시보건소는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약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예방하고, 시민 건강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줄이기 위해 가정 내 폐의약품 회수 처리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대부분 알약이나 캡슐 등을 일반쓰레기통에 포장 그대로 버리는데, 이는 잘못된 폐기 방법이다. 낱개로 포장되어 있는 약들은 따로 빼내고, 물약과 같은 액체로 된 약은 액체만 한 병에 모아서 폐의약품 수거함에 버려야 한다.

 

그 외 연고나 안약 등 특수 용기에 보관된 약은 그대로 수거함에 버리고 포장용기는 분리수거 방법에 따라 버리는 것이 바람직하다.

 

관내 모든 약국 등 보건소.보건지소.보건진료소, 국민건강보험공단에 폐의약품 수거함이 설치되어 있다. 집에서 먹다 남은 약이나 유통기한이 지난 약은 해당기관 이용 시 수거함에 넣으면 된다.

 

수거된 폐의약품은 주기적으로 폐기물처리업체를 통해 안전하게 폐기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환경오염을 예방하고 사랑의 도시 건강한 남원을 만들 수 있도록 가정 내 폐의약품을 수거함에 넣어 달라"며 적극적인 폐의약품 수거 참여를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7/16 [16:31]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