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HOME > 뉴스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주군, "무주안성 낙화놀이 전수관" 건립한다.
 
최철민 기자 기사입력  2020/07/16 [16:29]
 


 무주군이 마을단위 전통놀이로 꼽히는 안성 낙화놀이를 계승하고 보존하기 위해 전수관을 신축한다. 14일 군에 따르면 무주군 안성면 금평리 448-2번지 일원에 안성낙화놀이 전수관을 연내 완공을 목표로 신축한다.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56호인 안성낙화놀이의 전통문화 저변확대를 도모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군은 사업비 11억 8,900만원(도비 5억 포함)을 투입해 지상 2층 규모로 전수관을 짓는다. 지난달 착공해 오는 11월 마무리될 낙화놀이 전수관은 체험교육실을 비롯한 낙화봉 작업장, 시연장, 야외공연장과 휴게시설 등을 갖추게 된다.

 

문화체육과 임정희 문화재팀 팀장은 “무주안성낙화놀이는 안성 두문마을주민들이 낙화봉제작, 마을 자체 공연 등 실시하면서 화합과 전통을 계승하는 큰 역할을 했다”면서 그 명맥을 되찾고 전통문화의 저변확대를 위해 전수관을 신축하게 됐다“고 말했다.

 

무주 안성 낙화놀이는 음력 정월 대보름날, 모내기 전 혹은 4월 초파일, 7월 보름에 숯가루.사금파리.소금.마른 쑥 등을 넣은 낙화봉을 긴 줄에 매달아 놓고 거기에 불을 붙여 타오를 때 나오는 불꽃 모양과 터지는 폭음 소리를 함께 즐기는 우리나라 전통 민속놀이다.

 

한편, 무주군 안성면 금평리 두문 마을 낙화놀이는 조선 후기 무렵에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두문 마을에서 전승되어 오다가 일제 강점기인 1939년 무렵에 중단됐다. 이후 2007년에 두문 마을 낙화놀이가 복원됐으며, 2009년에는 낙화놀이 보존회가 구성됐다. ‘줄불 놀이’, ‘줄불이’ 등으로도 불린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7/16 [16:29]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