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원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공공일자리 대폭 확대 추진
 
최철민 기자 기사입력  2020/06/24 [11:15]
 

 

남원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국비 확보 등을 통해 공공일자리 343명을 대거 모집하고 오는 7월 1일부터 추진한다.

 

희망일자리사업 88개 사업장에 168명, 여름방학 대학생 일자리사업 36개 사업장에 122명, 청년인턴 지원사업 11개 사업장에 13명,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 4개 사업장에 12명, 코로나19 비정규직실직자 단기일자리 지원사업 28명 등을 모집하고 대상사업장에서 일하게 된다.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은 긴급 재정정책으로 경기를 부양하는 직접 일자리 사업으로 국비 19억 8천만원 등 총사업비 22억원 규모로 진행한다.

 

여름방학 대학생 일자리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해 단기 아르바이트 일자리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생들을 위해 당초 계획인원 50명에서 72명을 122명으로 늘려 시행하기로 했다.

 

선발된 122명의 학생들은 시청과 읍.면.동주민센터, 백두대간 생태교육장 등에 배치되어 자료정리와 사무보조, 현장업무 보조 업무를 수행하며 행정업무을 체험하게 된다.

 

청년인턴으로 선발된 13명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용시장 불안정으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예비 취업 준비생과 미취업 취약계층 청년들로 6개월간 공공기관에서 인턴업무를 수행한다.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 참여자 12명은 지리산허브밸리, 서도역 등에서 공동체 중심의 업무를 수행한다.

 

그밖에도 지역 내 맞춤형 창업지원을 위해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 창출사업을 추진한다. 교육인원 17명을 모집하며 7월 7일부터 남원시 지역 특산품을 활용하여 맞춤형 창업인력 양성 교육과 더불어 창업을 돕는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사업장 무급휴직근로자 31명에게 1,550만원과 특수형태근로자와 프리랜서 등 고용보험 사각지대 근로자 308명에게 15,400만원을 지급했다.

 

아울러 마을기업과 사회적기업에 청년혁신가 14명과 2명의 사무장을 지원하고, 마을기업에는 코로나극복을 위한 보조금을 3백만원씩 지원하여 재정 위기 극복을 지원하고, 남원시 공동체지원센터 내 사회적경제팀을 신설하여 사회적경제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지역경제와 고용상황이 악화되면서 실직 등으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취업 취약 계층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하반기 공공일자리를 대폭 확대하여 취업 취약계층의 고용과 생계안정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6/24 [11:15]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