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주시,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29억 투입' 지원
 
조광엽 기자 기사입력  2020/06/03 [09:20]

 전주시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한 소상공인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카드수수료 지원에 나선다.

 

시는 1일부터 예산이 소진될 때까지 지난해 연매출 3억원 이하의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카드수수료의 0.8%를 사업주당 최대 50만원까지 지원하는 ‘2020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사업’을 접수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경제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전년도 지원액보다 2억3500만원이 늘어난 총 29억원을 투입해 약 9000여 개의 사업장에 지원키로 했다.

이는 전년도에 8407개 사업장의 카드매출액 수수료로 26억6500만원을 지원한 것보다 확대된 규모다.


신청대상은 전주시 내에서 사업을 영위하는 연매출 3억원 이하 카드가맹점의 소상공인이다. 단, 유흥·단란주점 등 향락업종이나 도박 및 성인용품 판매점, 폐업한 사업장 등은 제외된다.


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전주시 홈페이에서 내려 받은 신청서와 함께 2019년도 매출액 증빙서류, 2019년 카드매출액 증빙서류, 통장사본, 사업자등록증 사본 등 관련서류를 지참해 가까운 동 주민센터에 방문접수하면 된다.

 

한편, 전주시 신성장경제국 관계자는 “소상공인은 전주시 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만큼 지속적으로 다양한 지원 사업을 발굴·지원해 자생력을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6/03 [09:20]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