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주군, 골목상권 살리기 "디테일 행정" 관심
 
최철민 기자 기사입력  2020/05/28 [09:27]

 

 

 모든 정책의 성패는 세부 사항까지 신경 쓰는 '디테일'에 숨어 있다. 톡톡 튀는 행정이라도 세세한 부문에서 주민의 욕구를 잘 읽어내야 성공할 수 있다.

 

완주군이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맞춰 '착한 소비, 신속한 사용'을 독려하기 위해 '골목상권 살리기 3-3-3 운동'을 펼치며 작은 것까지 신경 쓰는 '디테일 행정'에 나서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골목상권 살리기 3-3-3 운동'은 군청의 3개 국 직원들이 지역 내 3개 전통시장에 한 달에 3번 방문해 식사도 하고 장도 보자는 취지로 5월 13일부터 대대적으로 펼치는 캠페인이다.

 

군은 자칫 이름 난 식당에 직원들이 몰릴 것을 우려해 부서별.팀별로 식당을 분산 이용하도록 적극 권장하고, 지역내 음식점과 점포 리스트를 만들어 배포할 계획이다.

 

작은 것까지 신경 쓰는 완주군의 디테일 행정에 3개 전통시장 내 100여 점포주와 지역 내 1천600여 음식점 주인들은 쌍수를 들고 환영하고 있다.

 

50대의 K사장은 "정부가 전 국민을 대상으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 취지는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사람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를 보호하자는 취지"라며 "완주군에서 이런 취지에 맞게 모든 음식점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식당 분산이용을 권장한 것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완주군은 매월 두 차례의 구내식당 휴무일에도 본청 직원 600여 명이 13개 읍면에 골고루 방문해 점심식사를 할 수 있도록 '읍면 식당 사전예약' 독려 등 세심한 주민 배려 행정에 나서고 있다.

 

공직에 발을 들여놓은 지 3년차의 A주무관은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그 혜택이 한쪽으로 쏠린다면 '다함께 열어가는 으뜸완주'를 만들 수 없다"며 "이번 기회에 진짜 골목상권을 알게 되었고, 새로운 맛집도 발견할 수 있어 더욱 좋다"고 말했다.

 

한편 완주군은 '골목상권 살리기 3-3-3 운동'이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자 6월 중에는 애향운동본부와 한국자유총연맹, 새마을회, 바르게살기협의회, 경제살리기 완주지역본부, 상가협의회 등 각 부서의 유관기관과 시민.사회단체 등과 연계하는, 일종의 '강화된 골목상권 살리기'에 적극 나설 방침이어서 주목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28 [09:27]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