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원시 보건소, 진드기 물림.. 예방수칙 준수
 
최철민 기자 기사입력  2020/05/06 [13:48]

 

남원시보건소는 강원도 원주에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 감소증후군(SFTS)환자(60대 여성, 나물채취)가 발생함에 따라,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SFTS는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등산, 나물채취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특히, SFTS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고령자에게 발생 비율이 높고 야외활동이 시작되는 4월부터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또한, 의료인들은 SFTS 발생 시기인 4~11월 사이에 고열(38-40℃),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 등으로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환자에게는 야외활동 여부를 확인하여 SFTS 진단에 유의하고, 진료 과정에서의 2차 감염에 주의해야 한다.

 

이순례 소장은 우리시는 '18년부터 환자가 발생해 사망하고 있으며, 전국적으로 2013년부터 2019년까지 환자 1,089명(사망자 215명)이 발생하는 치사율이 높은 감염병이기 때문에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 완화시기로 야외활동 시 특별히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고, 외출 후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등 예방수칙' 을 준수해줄 것을 강조하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06 [13:48]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