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HOME > 축제와 이벤트 > 축제의 현장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형형색색 국화로 물들인 제16회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 성황
 
홍문수 기자 기사입력  2019/10/29 [15:49]

 

 

제16회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가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다.

 

익산시는 지난 25일 제16회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가 개막한 이후 광주, 대전, 대구 등 전국 각지에서 모인 방문객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축제는 '꿈과 사랑의 나라로 떠나는 국화 여행'이라는 주제에 맞게 가족, 연인, 친구 등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마련돼 방문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가장 공들인 공간인 국화축제 특별전시장은 입장료가 3,000원이며 익산시민, 청소년 및 노인, 장애인, 국가유공자는 신분증을 제사하면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입장료는 전액 교환쿠폰으로 교환해 축제장 내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특별전시장 내에 동화 '신데렐라'를 메인테마로 유리 구두, 신데렐라와 왕자님 등 국화조형물과 토피어리 어우러진 환상의 동화나라를 만들어 아이들은 물론 남녀노소 동화 속 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했다.

 

우수 국화작품이 전시되는 실내전시관에는 다륜대작, 현애, 분재, 입국 등 1000여점의 전국 최고의 대형 국화작품과 전북농업기술원에서 연구개발한 50여종의 국화신품종이 전시돼 관람객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또 익산의 대표 농산물인 탑마루 쌀과 고구마, 국화빵, 국화화장품 등 100여종의 지역 우수 로컬푸드를 만나볼 수 있으며 국화 향낭주머니, 국화꽃 뜨개 공예, 국화꽃 책갈피 등 다양한 국화 관련 체험관도 운영돼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와 함께 올해 특별히 마련한 '국화축제 사랑고백 이벤트' 역시 인기가 높다.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 결혼을 기념하고 싶은 부부, 사랑을 고백하고 싶은 연인 등 특별한 이벤트를 꿈꾸는 이들로부터 신청을 받아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현장에서 참여할 수 있는 행운의 이벤트도 함께 진행돼 많은 이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선사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국화축제가 주말 수만 명의 관람객이 찾아와 명실상부한 대표 국화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지역 경제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남은 기간 성공적인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16회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는 내달 3일까지 계속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29 [15:49]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