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oday전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도, 일본 수출규제 '예의주시' 발빠른 대응
 
조광엽 기자 기사입력  2019/08/14 [10:29]

전북도는 일자리경제국장을 비롯, 도 관련부서와 유관기관 등 관계자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비상대책반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일본정부가 지난 2일,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배제 결정하고 7일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공포 해 수출규제 시행에 앞서 산업별 대응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날 회의는 도 7개부서와 8개 유관기관이 참여 해 그간 일본 수출규제 관련해서 산업별 영향 및 대응상황 점검과 중앙부처 정책동향을 공유하고,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또한, 지난 5일 정부에서 발표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 발표에 대해 도차원의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도는 도내 기업이 수출규제 연구개발(R&D)사업으로 지원 받을 수 있도록 연구기관과 연계 해 핵심 R&D과제 발굴 및 국가예산 확보에 노력하고, 소재·부품·장비 산업경쟁력 강화사업 공모 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한편, 하반기 일본과의 교류가 전면 보류된 상태에서 이후 상황과 시기 등 추이에 따라 한일교류 사업에 대해 재 검토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관광분야는 일본관광객 유치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 돼, 우리도 관광자원 및 여행상품 홍보 등을 강화 해 일본여행 계획을 변경한 국내관광객들을 적극 유치할 계획 임을 밝혔다.

 

나석훈 일자리경제국장은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위기상황을 도와 유관기관, 기업체와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슬기롭게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앙부처 및 관련산업의 동향을 서로 공유하며, 기업과의 간담회를 통해 기업애로를 청취 해 지원방안을 선제적으로 마련해 달라” 고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14 [10:29]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