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주군, 생활폐기물 처리비용 인상
월 1일부터 종량제봉투 가격 및 음식물류폐기물 수수료 인상
 
홍문수 기자 기사입력  2019/06/24 [13:37]

 

완주군이 쓰레기 발생량을 줄이고 처리수수료 현실화를 위해 오는 7월1일부터 쓰레기봉투 가격을 인상한다. 

 

20일 완주군에 따르면 현재 쓰레기봉투가격은 도내 14개 시군 중 진안군 다음으로 낮은 수준이나 2003년 쓰레기 종량제 실시이후 물가영향 등을 이유로 한 번도 가격인상을 하지 않았다. 이에 쓰레기 재정자립도는 줄곧 10% 수준으로 재정에 큰 부담이 되어 왔다.

 

군은 2019년 5월 폐기물관리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 2019년 7월 1일자로 1단계, 2020년 7월 1일 2단계로 가격인상을 추진하되 주민부담을 고려해 당초 물가 인상안 보다는 인상률을 최소화했다.

 

2019년 7월 1일부터 종량제 봉투 1매당 구입가격은 5리터는 70원에서 90원으로, 10리터는 140원에서 180원으로, 20리터는 280원에서 350원으로 50리터는 700원에서 900원으로, 100리터는 1300원에서 1800원으로 인상, 20리터 기준 약 25%가 인상된다. 

 

음식물류폐기물 수수료도 음식물류폐기물 처리급증에 따라 현재 가정용 kg당 36원에서 45원으로 음식점은 kg당 36원에서 49원으로, 전용수거용기 가격은 3만7000원에서 5만원으로 인상된다.

 

또한, 환경미화원의 근골격계 등 질환을 예방하고 주민들의 요구에 따라 100리터 대비 저렴한 가격으로 75리터(1200원)를 신규로 제작 공급한다. 

 

완주군 관계자는 “배출자 부담원칙에 입각한 쓰레기 종량제 시행취지에 따라 부득이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며 “군민들의 많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24 [13:37]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