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 어업인들 "서해EEZ 바다모래 채취 신규지정 반대"한 목소리
- 허가지역 외에서도 모래 불법채취 사실 드러나
 
조판철 기자 기사입력  2019/06/12 [13:48]
 


 

전북지역 어업인 600여명은 11일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 앞에서 서해EEZ 모래채취단지 신규지정을 반대하는 집회를 가졌다.

 

이날 어업인들은 성명서를 통해 △ 골재채취단지 신규지정 철회, △ 엉터리 해역이용영향평가서 폐기, △ 형식적인 공청회 중단을 외치며 서해 EEZ 바다모래채취 재개에 강력 반발했다.
 
골재채취업자들은 서해 EEZ 해역에서 지난 2018년 12월말에 기간만료로 바다모래채취가 중단된지 5개월만에 채취 재개를 시도하고 있다.

 

어업인들은 바다모래채취 재개를 반대하는 하나의 이유로 2018년 해양환경영향조사서를 들고 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기초조사 부족으로 전체 22개의 광구 중 4개의 광구에서만 집중적으로 모래채취가 이루어진 탓에 최대 17.4m 깊이의 거대한 웅덩이가 형성된 것을 볼 수 있다.

 

특히, 모래 웅덩이가 허가구역을 벗어난 지역에서도 발견됨에 따라 불법적인 모래채취가 자행되었다는 것이다. 

 

골재채취업자들은 세계최초로 200여공을 시추하여 모래자원이 풍부한 곳만 골라서 신규지정을 받으려고 시도하고 있다.

 

모래가 많은 지역은 당연히 수산자원의 산란장이자 서식처이다. 이런 곳을 선정하여 집중적으로 파내겠다는 것이다.

 

그리고 모래자원이 풍부하고 모래질이 우수한 지역을 선정하는 것이 환경저감 방안이라고 호도하고 있다.

 

이에 어업인들은 "기존 모래채취 해역의 사후 복구방안 조차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또 다시 우리 어업인의 논밭을 파헤치겠다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엉터리 논리를 근거로 제대로 된 저감방안 없이 작성한 평가서, 형식적인 공청회는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력 규탄했다. 

 

어업인들은 골재채취업자들이 해양환경관리법에 따라 적법한 행정절차를 거치고 있는 해수부와 지방해수청에 대해 편파행정을 주장하는바, 이는 터무니 없는 주장에 불과하며, 기존 해역의 복구와 허가지역을 벗어나 모래를 채취한 골재채취업자 처벌이 우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12 [13:48]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