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악향연'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6월7일 '팡파르'
판소리명창부 자격강화, 신인부(무용·민요·고법) 신설, 심사 공정성 및 투명성 확보
 
조광엽 기자 기사입력  2019/05/30 [11:28]
 


 

국악분야 최고의 권위와 역사를 자랑하는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가 국악의 본고장인 대한민국 문화특별시 전주에서 열린다.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과 송재영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조직위원장은 29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악분야 최고 등용문인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가 오는 6월 7일부터 10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과 경기전 광장, 전주한옥마을 일원에서 개최된다" 고 밝혔다.

 

전주대사습놀이 조직위(이하 조직위)는 올 전국대회의 슬로건을  '장원, 그 찬란한 역사의 시작'으로 정하고, △전주대사습놀이의 과거를 조명하고 △최고 국악경연대회로 명성을 떨치는 현재의 모습을 보여주며 △대한민국 대표 국악등용문이자 전 세계로 펼쳐져 나갈 미래를 만들겠다는 각오다. 

 

올해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는 오는 7일부터 9일까지, 사흘간 판소리명창과 판소리일반, 기악, 가야금병창, 민요, 무용, 궁도, 시조, 농악, 무용신인, 민요신인, 판소리신인, 고법신인 등 13개 분야의 예선을 치르게 된다.

 

이어 10일 국립무형유산원 대공연장에서 진행되는 본선을 통해 국내 최고 실력의 국악인을 뽑게 된다. 또, 국악 꿈나무 발굴을 위한 학생전국대회도 판소리, 농악, 관악, 현악, 무용, 민요, 가야금병창, 시조, 판소리초등부 등 9개 분야 예선과 본선이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조직위는 국내 최고 실력 국악인을 발굴하고 대회 위상을 높이기 위해 판소리명창부의 참가자격을 판소리 다섯바탕 중 한바탕 이상 완창 가능한자에서 한바탕 이상 완창한 자로 강화했다. 

 

올해로 5년 째 이어진 대사습 기부천사의 5740만원의 기부금이 더해져 판소리명창부 장원에게는 50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되는 등 전국 최고의 국악대회로서의 위상을 회복할 수 있는 여건도 마련됐다.

 

또한 올해 전국대회부터 △무용신인부 △민요신인부 △고법신인부 등을 신설해 역량 있고 기량이 뛰어난 명인·명창을 발굴하고, 국악 동호인들도 함께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키로 했다. 

뿐만 아니라, 신인부 경연을 공연 무대에 선보임으로써 대회의 대중화와 축제화를 꾀해 전국 최고의 국악한마당 행사로 만들 계획이다. 

 

시와 조직위는 대회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심사위원 추천위원회와 심사위원 선정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함으로써 심사위원 선정단계에서부터 혹여 발생할 수 있는 불공정 행위를 원천 차단했다.

 

또한 경연별로 예선과 본선의 심사위원을 따로 둠으로써 공정성 확보를 위한 이중 안전장치를 마련했으며, 심사위원 선정 시 경연 출연자의 직접스승과 8촌 이내의 친인척을 원천 배제하도록 심사회피제를 강화하고 청중평가단도 운영된다. 

 

이와 함께, 올해 전국대회에서는 경연대회 외에도 4개의 섹션으로 이루어진 공연 프로그램들이 다채롭게 펼쳐져 대회기간 동안 전주의 낮과 밤을 국악의 향기로 물들이게 된다. 

 

개막초청공연 '찬란한 역사의 뿌리'의 경우, 총 10개 프로그램에 전통을 지키켜온 국악계 명인·명창과 전주대사습놀이 역대 장원 등 42명이 출연해 전통국악의 역사적인 공연을 선사할 예정이다. 

 

여기에 △기획초청공연Ⅰ '찬란한 역사의 오늘'(6개 프로그램, 41명 출연) △기획초청공연Ⅱ '찬란한 역사의 미래'(2개 프로그램, 68명 출연) △특별공연(4개 프로그램, 24명 출연) △부대행사(3개 프로그램, 50명 참여) 등이 펼쳐진다.

 

아울러 전통을 전승하고 있는 각 장르별 국악을 아끼는 젊은 국악인부터 열정 가득한 실버공연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참여해 한바탕 소리의 판을 펼치게 된다.

 

송재영 전주대사습놀이 조직위원장은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가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의 기량을 뽐내는 대표 국악 등용문의 면모를 보여줄 수 있도록 공정하고 투명한 경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의 권위와 위상을 회복시켜 전주가 왜 국악의 수도인지, 왜 대한민국 문화특별시인지를 널리 알릴 계획이며, 내실 있는 경연과 더불어 국악인, 시민, 여행객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국악대축제로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30 [11:28]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