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광수의원, 제3금융중심지 ‘3자 합동추진위원회’ 구성 제안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9/04/26 [10:20]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은 24일, 전북 제3금융중심지 보류 결정에 따른 지정 필요성과 추진 방안을 모색하자며 ‘전북 제3금융중심지, 끝인가, 시작인가’주제로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필요성 및 방안 마련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전라북도의회에서 진행된 이날 토론회에서 토론자로 나선 김광수 의원은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 결정과 관련 “지난 12일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는 전북혁신도시가 금융중심지로 지정되기 위한 준비가 더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 임에도 불구하고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 결정은 객관적 정책결정이 아닌 총선 전략지역인 부산 경남지역을 의식한 정치적 논리에 기인한 결정”이라고 진단하고. 

 

“최대한 빠른 시일내 전북 제3금융중심지 재지정을 위해 국회와 전라북도, 국민연금공단이 참여하는 ‘3자 합동추진위원회’구성을 공식 제안한다”며 “3자 합동추진위원회’에서 연기금 특화, 농생명, 남북경협 등 ‘금융중심지 3대 비전’을 마련해 제3금융중심지 재지정 동력을 확보하자”고 주장했다.
 
 이날 정책도론회는 박주현 민주평화당 국회의원이 좌장을 맡은 가운데 정희준 전주대학교 교수가‘전북 금융중심지 선택인가, 필수인가’를 주제로 발제를 했다. 김광수 의원, 나석훈 전북도청 일자리경제국장, 김태중 전북도민일보 수석논설위원이 토론자로 나섰다.

 

 한편,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필요성 및 방안 마련 토론회’는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사무총장 김광수 의원과 박주현 수석대변인이 공동주최하고 전북희망연구소가 주관했으며, 관련기관 관계자를 비롯한 약 200여 명이 참석해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한 추진 방안 모색에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26 [10:20]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