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임실군, 농촌 인력난 해소...도농인력지원센터가 효자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9/04/18 [10:18]
 


 임실군이 생활권 인접지역과 함께 추진 중인 (사)임순남도농인력지원센터가 도시와 농촌을 잇는 바쁜 농가의 일손을 덜어주는 농촌 일손부족 해결사 역할을 하고 있다.

 

장기화된 경기불황으로 대도시의 일자리가 부족한 상황에서 도시민의 일자리를 만들어 주는 동시에 농촌의 인력난을 해소하는 등 농촌과 도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일석이조 정책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임순남 도농인력지원센터는 임실과 순창, 남원이 함께 추진하는 사업으로 인접지역끼리 농촌일자리 문제를 해소하고, 지역의 행복을 함께 모색하는 사업으로 2014년 농림축산식품부 지역행복생활권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2015년부터 실시한 상부상조형 상생 프로젝트다. 

 

임순남 3개 시군과 이들 시군의 조합공동사업법인은 도농인력지원센터를 함께 설립해 다양한 인력지원시스템을 구축하고, 지역 주변의 유휴인력을 적기에 활용할 수 있도록 매칭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지역의 전략품목인 복숭아와 양파, 감자, 고추 등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귀농귀촌인과 도시권 인력을 연결해 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2015년 인력 1,712명 연결을 시작으로 지난해는 임순남 3개 시군에 15,800명의 인력을 공급했다. 군은 올해 20,000명의 인력지원을 목표로 수요자 맞춤형 인력지원 서비스 제공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사업 초창기에는 농가에 투입된 도시권 인력이 농작업에 서툴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지금은 숙련된 인력을 확보해 구인자와 구직자 간 연계가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도농지원센터는 농작업 체험 교육을 실시한 후, 농가에 인력을 배정하고, 안전용품과 안전보험 가입, 농작업 체험 교육비, 교통비를 지원한다. 군은 2017년 공모사업에 선정된 ‘농기계 작업단’과 연계해 농촌 인력난을 해소할 방침이다. 

 

심민 군수는 "임실과 순창, 남원 지역은 고령화로 인해 농촌 일손이 많이 부족해 어려운 상황"이라며 "인력센터와 농기계작업단을 연계해 농촌의 인력난을 해소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인력지원센터 또는 농기계작업단에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18 [10:18]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