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광수의원, 청와대와 민주당...도민 앞에 석고대죄 하라
제3금융중심지 보류는 공약파기...전북패싱...총선대비 PK눈치보기...반발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9/04/15 [11:29]

 민주평화당 사무총장 김광수 의원은 12일,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가 밝힌 '제3금융중심지 유보'결정을 '사실상 반대'로 규정하고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금추위의 결정을 "총선을 앞둔 부산 경남 눈치보기"라며 "청와대와 민주당은 전통적인 표밭인 전북보다는 총선 전략지역인 부산 경남지역을 감안한  정치적 결정"으로 간주하고 "청와대와 더민주당은 입장을 밝히고 도민 앞에 석고대죄 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부산은 선박 금융과 파생상품, 백오피스 등에 특화된 금융중심지이고 전북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등 자산운용형으로 특화된 금융중심지 지정을 추진하고 있어 그 결이 다르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산을 의식해 기존 금융중심지에 미치는 영향을 중점적으로 감안해 판단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전북을 제3금융중심지로 지정하겠다는 약속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일 뿐만 아니라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도 담겨져 있는 전북도민과의 맹약"이라고 강조하고 "부산경남 챙기기에 급급해 제3금융중심지 전북지정이 무산되면 도민의 분노와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날씨는 풀렸지만 전북 천년지대계(千年之大計)인 제3금융중심지의 앞길이 청와대와 민주당의 무관에 미세먼지 가득한 거리처럼 답답한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이번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는 '전북 패싱'으로 '전북발전에 대한 훼방행위'라며, 여건이 갖춰지면 논의하겠다는 말은 책임을 회피하려는 변명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한편, 김광수 의원은 금융중심지 지정을 통한 전북발전을 위해 대표발의한 '연기금 전문인력 양성법'이 2017년6월 본회의를 통과한 바 있고, 18년9월에는 부산상공회의소가 '전북혁신도시 제3금융중심지반대'성명을 발표한 것에 대해 '기득권에 집착한 사다리 걷어차기'라고 질타하며 강력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또, 1월에는 금융위원회의 제3금융중심지 용역연기 소식에 대해 강력한 질타를 통해 금융위원회 측으로 부터 '무기한 연기된 것이 아니다'라는 해명을 이끌어내는 등, 금융중심지 지정을 통한 전북발전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15 [11:29]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