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도, '손끝에서 다시 뛴 심장' 영웅 24명 인증서 수여
멈춘 심장을 다시 뛰게 한 예비소방관, 탁구 코치 등 '의로운 용기' 치하 해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9/03/29 [10:10]
 


 전라북도(도지사 송하진)는 27일 오전 11시, 도청 중회의실에서 심정지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 해 생명을 구한 일반인과 소방공무원을 대상으로 하트세이버 인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수상자와 가족 등 총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방공무원과 일반인 등 24명에게 송하진 전라북도지사가 하트세이버 배지와 인증서를 수여했다.

 

수상자는 지난 해 7월부터 12월까지, 소방공무원 17명, 일반인 7명을 포함한 24명이 수여받았다. 이들은 총 18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이번 행사는 익산역에서 발생한 심정지 환자 생명을 소생시킨 역무팀장과 동전주 우체국 앞에서 갑자기 쓰러져 심정지가 발생한 도민을 살린 예비소방관 등 7명으로 일반인 하트세이버가 탄생했다. 

 

소생 사례로는 지난 해 10월 동전주 우체국 앞에서 길을 걸어가던 중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심정지 환자 68세 김모씨에게 2명의 예비소방관이 적극적인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심정지 환자 김씨를 살린 양채원씨는 지난해 12월 전라북도 소방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현재 올해 1월부터 중앙소방학교에서 신임소방사 교육과정을 수료하고 있는 예비 소방관이다. 

 

예비소방관 양채원씨는 “대학 때부터 응급구조학을 전공해 소방관의 꿈을 키웠는데, 전라북도 소방관으로 활동하는 모습을 상상만 하다가 이렇게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게 돼 매우 뿌듯하다.”며 소감을 말했다. 

 

아울러 “훈련은 힘들기도 하지만 이번을 계기로 더욱더 열심히 수료 해 앞으로 전라북도의 훌륭한 구급대원이 되겠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해 7월, 탁구장 경기 중 갑자기 심정지가 발생해 쓰러진 동호인에게 주변에 코치가 심폐소생술을 실시 해 생명을 소생시킨 사례도 있었다. 

 

이는 코치의 신속한 대처로 한 명의 멈춘 심장을 다시 뛰게 해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탁구코치 김달후 씨는 “심정지가 난 순간 당황했지만 119종합상황실의 안내와 평소 교육 내용을 상기시키며 심폐소생술을 하게 됐다.” 고 말했다.

 

이날 출동했던 익산소방서 박정미 구급대원은 “심정지 환자 발생 후 최초목격자의 즉각적인 심폐소생술은 환자가 정상적인 일상생활로 돌아가는데 가장 중요한 부분이며, 심정지 환자라고 의심된다면 망설임 없이 심폐소생술을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정미 대원은 하트세이버로서 5명의 생명을 소생시킨 공로로 하트세이버 인증 5회차를 맞아 금배지를 받게 됐다. 

 

한편, 송하진 전라북도지사는 “하트세이버는 무엇보다 구급대원들이 도착하기 전 심폐소생술로 도민의 생명을 구하는 일반인들이 늘고 있다는 데 큰 의미가 있으며, 도는 앞으로도 전 도민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을 교육하고 널리 보급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하트세이버는 심정지 또는 호흡정지에 놓인 환자를 심폐소생술 등으로 소생시키는데 기여한 구급대원과 도민들에게 인증서를 수여하는 제도로, 병원도착 전 환자가 심전도 및 의식을 회복하고, 병원에 도착 후 72시간 생존해야 받을 수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29 [10:10]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