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제시, 6억3600만원 투입. 노후주거 '탈바꿈' 희망안겨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9/03/26 [09:26]
 


 김제시는 저소득계층의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2019년 나눔과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달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수요조사를 실시 해 이를 바탕으로 대상 가정을 일일이 방문, 주거 실태와 대상자 욕구에 맞는 집수리를 지원할 수 있도록 현지 답사 중에 있으며, 다음 달 초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은 복권기금을 활용해 기초수급자, 차상위 및 기타 저소득층에 지붕개량, 화장실 개보수, 도배장판 교체 등 집수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에 지난 해 시는 4억2400만원 사업비로 122가구의 열악한 주거 환경을 개선 했으며, 올해 6억3600만원의 예산을 확보 해 180가구를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한일택 건축과장은 "올해에도 나눔과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통해 어렵게 생활하고 있는 많은 이들에게 쾌적하고 안정적인 주거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26 [09:26]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