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TX 김제역 정차' 반드시 '관철돼야', 모악회서 '강력촉구'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9/03/06 [14:45]
 


 김제시 모악회(회장 김제시장 박준배)는 5일, 시청에서 월례회의를 개최하고 김제시 현안에 관해 논의했다.

 

특히, 이번 회의는 KTX의 김제역 무정차 운행으로 인한 지역 불균형이 심각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개선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이 자리에서 박준배 김제시장은 "지난 2004년 KTX가 운행된 이래로 김제역은 김제시, 부안군, 전북혁신도시 등 인근 지역 50여만명의 KTX 이용을 책임져 왔으나, 2015년 호남고속철도 개통과 함께 KTX 김제역 정차가 중단 돼 전북 서부는 철도교통 오지로 전락했다." 고 역설했다. 

 

 

또한 경부선은 동대구에서 부산까지 일반선로 구간에 KTX가 하루 16회나 운영되는 등 지역 불균형 정책이 펼쳐지고 있으므로, 전북 서부권 교통약자의 교통편의와 지역간 균형발전을 위해서라도 KTX 김제역 정차는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양관용 김제시 이통장연합회장은 " '국민의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 을 국가비전으로 삼고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 을 국정지표로 표방하는 현 정부는 김제시, 부안군, 완주군 등 전북 서부권 주민의 교통편익 증진을 위해 반드시 KTX 김제역 정차를 시행해야 한다." 고 강력 주장했다.

 

한편, 모악회는 향후 호남선 KTX가 김제역에 정차할 수 있도록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서명운동에 참여하는 등 범시민운동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06 [14:45]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