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주현 의원, "새만금공항 등 전북 예타면제사업 올해부터 시작해야"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9/02/26 [10:07]

 민주평화당 소속 전북지역 국회의원들이 예타면제사업인 새만금국제공항과 상용차 산업혁신 R&D사업을 올해부터 조속히 추진할 것을 25일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의원을 비롯해 김광수, 김종회, 유성엽, 정동영, 조배숙 의원은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 예타면제사업 중 타 시·도의 철도, 도로 사업은 올해부터 예산을 반영할 예정이지만, 전북관련 예타면제를 받은 공항과 R&D사업은 2020년 이후에나 예산반영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전북 상용차 산업혁신R&D사업은 이미 사업기획이 마무리되어 기술성 평가를 거치고 예타가 진행되던 사업이고, 

 

 

새만금공항 또한 97년에 전북권공항의 타당성이 인정되어 사전절차까지 진행된 바 있고, 2018년 국토부 연구용역에서도 경제적으로 향후수요가 충분하다고 결론이 난바 있다.

 

예산투입이 늦어질 하등의 이유가 없는 사업이다. 더구나 군산과 전북이야말로 정부의 지원이 가장 시급한 상황임은 정부가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새만금공항사업과 상용차 산업혁신 R&D사업도 다른 예타면제사업과 마찬가지로 올해부터 예산이 반영되어야 한다.  

 

또한 전북 상용차 산업혁신R&D사업 예산 또한 1,930억원 중 무려 65%나 차지하는 연구개발비 1,248억원은 산업부 산하 산업기술진흥원에서 전국을 대상으로 과제를 선정하도록 한다고 한다.

 

그렇다면 이 사업예산은 사실상 전북지역 예산이라 할 수 없다. 더구나 전북에는 전북과기원조차 없어서 연구개발기반이 취약하다. 

 

정부가 이런 상황을 잘 알면서도 상용차 혁신R&D사업 1930억원을 전북사업인 양 발표한 것은 전북을 또다시 우롱한 것이다. 

 

만약 정부가 전북을 우롱한 것이 아니라면, 정부는 상용차 혁신R&D사업이 전북에 실질적으로 배정될 수 있는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 

 

정부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지엠군산공장의 연이은 폐쇄에 의해 일자리재난에 빠진 군산과 전북의 처절한 상황을 24조원 예타면제의 중요한 합리화 근거로 삼았다는 것은 부인하기 어려울 것이다. 

 

더구나 두 공장의 폐쇄가 문재인정부 들어서 청와대의 복심이라 할 수 있는 산업은행의 직접 개입하에 이루어졌기 때문에 정부로서는 군산과 전북경제 회복에 큰 책임감을 느껴야 마땅하다.

 

그럼에도, 24조원의 예타면제 중 전북에 돌아온 것은 그 중 1조원에 미치지 못한다. 이 1조원조차 다른 예타면제사업이 올해부터 예산이 배정되도록 하는데 비해, 내년 이후부터 예산을 배정한다고 한다. 

 

또한 상용차 R&D사업은 무려 65%를 전국적으로 배정하는 사업으로 잡았다. 이는 군산과 전북의 어려운 현실을 중요한 합리화 명분으로 삼은 예타면제에서조차 전북을 소외시킨 것이며, 사업의 대부분을 전국사업으로 만들어놓고 전북사업으로 발표함으로써 전북을 우롱한 것이다.

 

정부는 새만금공항과 상용차 산업혁신 R&D사업을 다른 예타면제사업과 마찬가지로 올해부터 예산을 배정하고, 상용차 산업혁신R&D사업의 내용을 정확히 밝히고, 해당사업이 전북의 사업이 되도록 할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26 [10:07]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