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학농민혁명 '5월11일 법정 국가기념일로 지정' 쾌거
완주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회장 김정호)도 전국협의회와 연계 해 노력 기울여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9/02/25 [14:20]
 


 동학농민혁명이 '5월11일' 법정국가 기념일로 지정 돼 그 의미를 더했다. 이는 1894년 동학농민혁명이 시작된지 125년 만의 쾌거다.

 

이에 정부는 동학농민혁명 법정기념일 지정 제정안을 지난 19일, 개최 된 국무회의에서 의결 통과 시켰다.

 

이로써 정부 공식 기념일은 납세자의 날(3월3일) 식목일 (4월5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기념일(4월13일) 4.19 혁명기념일(4월19일) 어린이날(5월5일) 등 이다. 

 

 

그간 전북 완주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회장 김정호)도 동학농민혁명운동의 역사적 의의와 얼을 되살리고자, 정기적 기념행사를 주관 해 왔으며, 범 도민운동으로 확산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여 왔다.

 

또한 동학농민혁명의 법정 기념일 지정을 위해 김정호 회장을 비롯해 전북 완주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도 전국 동학단체협의회와 연계 해 지속적으로 노력을 기울여 온 것으로 알려졌다.

 

동학농민혁명은 봉건체제의 개혁을 위해 1차로 봉기하고, 일제의 침략으로부터 국권을 수호하고자 2차로 봉기 해 항일무장투쟁을 전개 한 농민중심의 혁명이다.

 

이러한 혁명정신은 을미의병활동, 3.1운동, 4.19혁명, 5.18 광주민주화 운동의 모태로써, 오늘날 평등사상과 자유민주화의 지평을 연 근대 민족사의 대사건이었다. 

 

한편, 완주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김정호 회장은 변호사로 왕성한 활동을 전개함은 물론, 법문화교육진흥원 시민로스쿨 제1기를 성공적으로 출범시켜 이상섭 원우회장을 주축으로 100여명이 혼연일체속에 화합을 다지며, 지역발전에 일익을 도모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25 [14:20]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