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축제와 이벤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수군, 정월대보름 행사 '가야문화제'로 성대하게
전북도립국악원 주최.....장수팔공청년회 주관.....철과 봉수의 왕국 장수가야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9/02/15 [09:49]
 


 장수군이 '장수가야 봉수문화제'와 '정월대보름 행사'를 오는 19일, 전북도립국악원이 주최하고 장수팔공청년회가 주관하는 문화제로 격상해 장수 '의암공원' 일대에서 성대하게 펼친다.

 

'장수가야! 정월대보름을 밝히다'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장수가야역사문화의 의미를 되새기는 봉수점화식과 풍년을 기원하는 달집태우기, 풍년기원제, 강강술래 등의 프로그램이 국악원 창극단과 무용단, 관현악단의 화려한 퍼포먼스와 함께 화려하고 풍성하게 펼쳐지게 된다.

 

식전행사에는 풍물놀이, 민속 전통 놀이, 서커스 등이 행사의 막을 열며, 본공연에서는 국악합주 '신뱃놀이', '멋으로 사는 세상'을 시작으로 '배띄워라', '신사랑가', 민요 '달맞이가세', '자진육자백이', '개고리타령', '진도아리랑' 등이 공연된다. 무용단의 '그 새벽의 가야'로 본 공연이 마무리 된다.

 

 

이어 가야봉수점화식에서는 가야시대 주요 통신수단이었던 봉수를 제작해 당시 점화 모습을 무용 퍼포먼스와 함께 재현해 역사의 의미를 되새기고 봉수의 종착지인 장수가야의 상징성을 부각시킬 계획이다. 

 

정원대보름 행사의 백미인 달집태우기는 생솔가지 등을 엮어 쌓아올린 무더기를 태웠던 풍속을 재현해 달집에 불을 붙여 액운을 없애고 풍년을 기원한다. 

 

장영수 군수는 "이번 행사는 장수가야의 상징인 봉수를 정월대보름에 접목해 철과 봉수의 왕국 '장수가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도립국악원과 팔공청년회와 함께 정성을 다해 준비했다"며 "그 어느 해보다 화려하고 풍성하게 펼쳐질 이번 행사에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계기로 지속적인 발굴과 학술연구를 통하여 고대사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갈 장수가야의 역사 재정립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15 [09:49]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