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도, "2381억 원 투자로 농촌에 '활력' 불어넣는다"
농촌 관광객 100만명 달성, 생생마을 885개 조성 추진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9/02/08 [11:00]
 


 전라북도는 '삼락농정, 사람찾는 농촌' 실현을 위해 체험관광 활성화·농촌 생활환경 개선 등 68개 사업에 2381억 원을 투자 해 활력 넘치는 농촌을 만들 계획이다.

 

이에 농촌 관광객 100만명 달성, 생생마을 885개소 조성, 귀농·귀촌 1만7500가구 유치, 6차산업 경영체 인증 310개소 달성, 농촌마을 정주여건 개선 사업 등을 통하여 활기찬 농촌! 살맛나는 농촌! 살고픈 농촌!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생생마을만들기 및 농촌관광 활성화에 24개 사업, 297억원 투자, 농촌 관광객 100만명 유치, 매출액 100억원 달성 

 

 

먼저, 생생마을 조성을 위해 전라북도는 마을만들기 중간지원조직의 체계적 지원과 생생마을 만들기 단계별(기초→활성화→사후관리) 지원을 통해 ‘19년까지 생생마을 885개소(‘17년 693개소)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농촌과소화 마을 대응인력 육성(30명)과 농촌지역 청년 일자리 창출 지원(15명)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농촌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지난해 농촌관광 활성화를 위한 마을기반 조성 및 역량강화 지원을 통해 농촌 관광객 95만명을 유치하는 성과를 기반으로, 

올해도 전북형 농촌관광 거점마을 12개소를 모두 완공 해 관광객 100만명 유치와 농촌관광 매출액 100억원을 달성을 목표로 수요자 중심의 농촌관광 시스템 구축을 강화할 계획이다. 
  
▲ 귀농귀촌 및 농촌유학 지원에 12개 사업, 168억원 투자, 도시민 1만7500가구 유치

전라북도는 귀농귀촌 유입 강화 및 안정적 정착 확대를 위해 지원정책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올해는 농촌인구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지역의 활력 증진 및 지역민과 귀농귀촌인의 융화를 위한 도시민 농촌유치 지원사업 등 12개 사업 168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에는 지역리더 교육(159개 읍면), 귀농귀촌 멘토 전문가 육성(30명), 마을 환영행사 확대(296회), 주거지원 및 정보제공(495건) 등 귀농귀촌 활성화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 해 귀농·귀촌인들의 안정적 정착을 도모할 계획이다. 
 
▲ 농촌융복합산업 육성을 위해 8개 사업, 180억원 투자, 농촌융복합산업 인증사업자 310개소 육성

지난해 전북도는 지역단위 6차산업을 주도할 핵심 경영체 육성을 위해 중점 추진한 결과 농촌융복합산업 인증사업자가 2018년말 기준 238개소로 전국 1위를 달성 전국에서 농촌융복합산업 1번지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올해 농촌융복합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역중심 밀착형 지원으로 6차산업 우수경영체 육성 및 지속성장 체계 구축으로 6차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농업인이 체감하고, 소비자가 신뢰하는 농촌융복합산업’을 목표로 8개 세부사업 180억 원을 투자한다.  

 

특히, 농촌융복합산업 인증사업자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내 유관기관(농협, 전북생물산업진흥원, 6차산업인증자협회 등)과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상품 품질관리 및 유통·홍보 분야 등 수요자 맞춤형 지원으로 농촌융복합산업화 전국 최고 수준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 농촌 생활여건 개선 및 생산기반 확충 24개 사업, 1736억원 투자, 농산어촌 정주여건 정비·확충 179지구, 수혜면적 475ha

농촌중심지 등 활성화 사업, 농촌 마을 만들기사업, 농업기반 정비사업 등 24개 사업, 1736억 원을 투자하여 농촌지역 주민 체감형 지역개발로 생활환경 정비 및 편익을 증진하고 농업의 생산기반 확충으로 영농여건 개선 및 소득증대를 도모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일반농산어촌개발 신규사업은 ‘18년 대비 16지구 증액 707억원 공모 선정으로 농촌의 기능회복, 삶의 질 개선을 위한 "농촌형 생활 SOC사업"을 확대 해 추진하는데 한층 더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편,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지난 해 성과를 바탕으로 2019년 현장과 지속적인 소통 등을 통해, 도민이 체감하는 '삼락농정, 사람찾는 농촌 실현'을 위해 더욱 더 노력해 나가겠다" 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08 [11:00]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