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산시,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회서비스
-사회서비스 시장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9/02/08 [10:55]

 


 군산시가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에 총 66억원을 확보하고 다양한 서비스 제공과 양질의 사회적 일자리 창출사업에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시에 따르면 올해 ▲지역사회서비스투자사업 16개 26억원 ▲돌봄서비스 3개 사업 31억원 ▲장애아동가족지원 3개 사업 9억원으로 총 22개 사업에 66억원을 투자한다는 것.

 

사회서비스 바우처 사업은 복지・보건의료・교육・고용 등의 분야에서 인간다운 생활을 보장하고, 상담・재활・돌봄・사회참여 지원 등 복지증진을 위해 제공되는 서비스로 전자바우처 형식으로 지원한다.

 

 

신청대상 소득기준은 기준중위소득 120%(4인가구 553만원) 또는 140%(4인가구 645만원)이하이며, 사업별 연령・가구특성 등 신청자격을 충족해야 한다. 

 

그러나 신청자가 많을 경우 사업별로 우선순위(연령순, 저소득, 질환자 등)를 적용해 이용자가 선정된다.

 

김장원 주민생활지원과장은 "군산 시민이 골고루 누리는 행복도시 실현을 위해 군산시와 서비스 제공기관이 협업하여 지역 맞춤형 사회서비스 개발과 서비스 품질 향상에 더욱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아동청소년 심리지원서비스, 시각안마서비스, 노인돌봄종합서비스 등 사회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시민은 주소지 읍․면사무소 및 동행정복지센터를 방문, 신청하면 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08 [10:55]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