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송하진 전북도지사, 새만금공항 '예타면제' 반드시 '관철돼야'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9/01/24 [09:57]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22일, 도청2층 지방기자실에서 새만금 국제공항 예타면제 진행상황 관련, 기자 간담회를 가졌다.

 

이에 예타면제 추진상황에 대한 송 지사의 발표내용, 질의 답변내용을 정리 해 봤다.

 

[송하진 도지사 발표내용]

 

도민들의 진정한 열망은 새만금 국제공항이 이번만큼은 꼭 예타면제를 받는 것이고, 그게 오늘 내가 이 자리에 온 이유이며,지금 상태에서 누구도 확정적인 결과를 얘기하는 사람은 없다. 

다만, 여러 가지 경로를 통해서 마음속에 그림을 갖고 있을 뿐이지 아직은 제가 자신 있게 이렇다 말할 수 없으며,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마음이다. 
 
사실 새만금 국제공항은 준비도 하지 않은 채 어느 날 갑자기 해 주십쇼 한게 아니고, 민선6기 도지사로 취임하자마자(2014년) 이번 만큼은 전라북도에 공항이 꼭 들어서야 한다는 의지를 가지고, 전라북도 차원에서 수요조사를 시작했다. 

지난 2014년 11월부터 1년 동안 수요조사를 해서 수요가 된다는 결과를 받았고 바로 이어, 국토부에 끊임없는 노력을 해서 중장기 계획에 반영을 한 것이다. 
 
그게 지난 2016년 쯤, 그렇게 해서 결국은 지난 해 까지 끌고 왔었고, 지금 현재 사전 타당성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상태이며 금년 6월에 끝나게 돼 있다. 

또한 전체적인 관점은 늦었지만 매우 정상적인 절차를 걷고 있는 것이며, 정상적인 절차를 계속 밟아가는 중에 이왕이면 정부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예타면제 사업을 시도별로 선정해 신속한 개발이 이뤄지도록 하겠다. 

이번 만큼은 꼭 예타면제 대상에 들어가야한다고 생각하며, 여기에 새만금 국제공항 플러스 상용차, 전주-대구간 고속도로 까지 3개를 제출한 것이다.. 
 
우리 도가 공항에 대해서 만큼은 매우 실망적으로 살아왔으며, 그러다 중간에 또 실망의 분위기가 나타나서 이번에는 우리 도민이 뜻을 다 모아서 분위기를 많이 반전시켜온 것 이다.

다시 희망적인 쪽으로 분위기가 현재 옮겨가고 있다고 믿고 있으며, 이 희망적인 분위기를 완전히 도민들에게 좋은 소식으로 확실하게 하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다고 생각한다. 
 
다음 주 월,화(28,29일) 정도에 발표가 될 것으로. 절차상으로 국무회의의 절차를 밟아야하고 균형위 점검회의도 있고 하기 때문에 아직까지 확정적인 발언을 하는 사람이 없는 실정이다.

언론인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도민, 정재계 각계각층이 하나같이 뜻을 모아서 새만금 국제공항의 열망을 보여준 것에 대해 감사한다. 

아울러 저도 마음속으로 확신을 갖고 가야겠다고 생각하며, 이러한 열망을 중앙정부에 꼭 전해주시기를 부탁 말씀 드린다. 
 
[질의응답] 
 
▲ 희망적이라고 말씀하는 근거는 

최근에 접촉했던 많은 인사들(중앙부처, 청와대, 당)을 통해 분위기가 전과는 많이 달라졌다는 것을 느꼈으며, 이번엔 잘 되겠다. 마지막까지 흔들리지 않고 잘하자는 생각이고, 최근에 방문했던 총리를 비롯해서 많은 분들이 분위기를 전달하고 갔기 때문에 그런 것도 연속선상에 있다고 본다.
 
▲ 공항 외에 올렸던 예타면제 대상 사업은 

저는 2개로 봅니다. 지금까지 정황으로 볼 때 공항과 상용차까지도 이번에는 통과될 것이다라는 상당한 희망과 확신을 갖는 바이며, 이건 어디까지나 제 개인적 확신으로 이해 해주길 바란다.
 

▲ 발표는 화요일, 내부적인 것도 마무리?

균형위의 마지막 절차가 있는 것 같고, 국무회의 절차도 있으며, 이제 결과는 나와 있고 발표만 남았다고 볼 수 있어 절차를 밟는 과정이라고 볼 수 있다. 
  
▲ 상용차(자율주행차전진기지) 필요성은

그동안 군산 조선소, 지엠 공장 폐쇄로 전북경제가 먹구름 상태 속에서 대체 산업이 필요하다고 했을 때 자율주행차 전진기지를 했으면 좋겠다 생각했으며, 그중에서도 전북은 상용차 중심의 자율차 전진기지 이기에 이번에 전라북도 어려운 경제를 극복하는데 가장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본다.

또한 전라북도가 기대하던 대체산업쪽으로 방향을 잡는 것이며, 새만금 재생에너지도 포함해서 군산경제의 극복방안에 대해서 정부가 도움을 주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고, 마지막으로 흔들리지 않고, 우리의 열망을 호소하고 촉구하는 차원에서 오늘 자리를 하고 있는 것이다. 
 
▲ 군산공장 재활을 위한 블록 배정 관련 

전북 군산형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뜻은 그 부분을 염두에 둔 것이고, 블록배정 부분은 양적으로 어느 수준까지 도달할지는 모르지만 고민하고 있고, 적절한 시기에 그에 대한 응답도 올수 있다고 생각한다.

단, 수주물량 배정단계까지는 아직 조금 더 기다려야 될 듯. 지엠공장 부지활용은 대기업형태냐 중소기업 연합체 형태냐 어쨌든 부지를 매입 또는 임대의 방법을 논의를 해서 더 적극적인 방향으로 유도한다면 적당한 시기에 모델이 나온다고 보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1/24 [09:57]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