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도, 설명절 '긴급경영' 안정자금 '100억 지원'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9/01/15 [10:03]
 


 전라북도와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은 올해 설 명절을 맞아 자금수요가 많은 시기에 체불임금 지급, 원·부자재대금 지불 등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와 경영안정 도모를 위해 설 명절 긴급경영안정자금 100억원을 지원한다.
 
이번 융자 지원규모는 중소기업 연간매출액의 50% 범위 내에서 업체당 최고 2억원 한도이며, 기존 도나 시·군의 운전자금 지원여부와 상관없이 별도로 지원받을 수 있으며, 융자기간은 2년거치 일시상환으로 기업이 부담해야 할 대출이자 중 2.0%를 전라북도가 지원한다. 
 
또한 경영악화 기업의 지원을 위해 특례사항을 적용, 평가기준을 일시적으로 완화하고, 경영이 어려운 창업초기 업체에 대한 지원을 위해 창업 2년미만 업체는 매출액의 100%한도 내에서 지원 할 계획이다. 

  
아울러 평가기준에 미달한 소기업(상시종업원 10인 미만)인 경우 업체당 최고 5000만원(연간 매출액의 100% 한도 내)까지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송금현 전라북도 기업지원과장은 “이번 설명절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으로 도내 중소기업들의 자금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현장의 중소기업 자금 사정을 면밀히 점검 해 적기에 정책자금을 지원, 전라북도가 기업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설 명절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을 원하는 기업은 14일부터 2월 1일까지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에 방문, 신청하면 되며, 자금지원 관련 궁금한 사항은 전라북도 기업지원과,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으로 문의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1/15 [10:03]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