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건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대병원, 이식 대기 중 환자 장기기증 후 영면 '감동'
말기신질환으로 투병해오던 30대 여성 뇌사 후 폐질환자에 새 생명 선물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9/01/09 [09:37]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에서 장기이식을 기다리며 투병해오던 한 여성이 자신의 장기를 기증하고 영면 해 감동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7일, 전북대병원 장기이식센터에 따르면 말기신질환으로 4년 동안 혈액투석을 받아오며 장기이식을 기다리던 30대 여성 육모 씨가 뇌사 후 본인의 장기를 기증 해 환자 1명에게 소중한 새 생명을 선물 한것이다.

 

육씨는 지난 해 12월 27일 뇌출혈로 쓰러져 수술 후,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해 지난 5일 뇌사판정을 받았다.

 

 

유족들은 고인의 유지를 받들어 장기기증을 결심했으며, 전북대병원에서는 가족들의 뜻에 따라 사경을 헤매던 환자에게 폐를 이식했다. 

 

육씨의 가족들은 “가족들 모두 장기이식을 오랫동안 기다려왔기에 환자들의 심정을 잘 알고 있으며, 본래 심성이 착하고 남을 도와주기를 좋아했던 고인이 만성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던 환자가 자신의 장기를 기증받아 새 생명을 얻게 됐다는 소식을 들었다면 누구보다 기뻐했을 것” 이라고 말했다.

 

전북대병원 유희철 장기이식센터장은 “슬픔을 딛고 중환자를 위해 어렵고 숭고한 결정을 내려주신 유가족에게 고개 숙여 깊은 감사를 표하며, 이식을 받은 분도 장기를 기증해준 분의 뜻을 이어 건강하게 잘 사시길 바란다” 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1/09 [09:37]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