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승수 전주시장, 신년 첫 행보, 기업현장 '귀 기울여'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9/01/03 [10:49]
 


 전주시가 미래먹거리인 탄소와 전자부품, 반도체, 드론 등 첨단기술 분야 기업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는 것을 시작으로 2019년 기해년 새해 공식 업무에 돌입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2일 시무식을 대신해 전자부품연구원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신찬훈)를 방문해 지역경제를 이끌며 시민들을 위한 일자리를 창출하는 첨단기술 분야 기업인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으로 2019년 희망찬 시작을 알렸다.

 

새해 첫 방문지인 전자부품연구원은 산업자원통상부 산하 전자IT분야 전문연구생산기관으로, 지난 2006년 설립된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신찬훈)에는 현재 28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김 시장은 이날 전자부품연구원 내 20개 입주기업 대표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드론, SW개발 등 첨단기술분야 연구개발의 현황 및 발전가능성 등 일선 기업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청취했다. 

 

김 시장은 이어 국내 유일의 VCSEL(전기신호를 광신호로 변환하는 레이저 다이오드의 일종)제품 제작업체인 ㈜옵토웰(대표 양계모)의 작업공간을 찾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땀과 열정을 쏟는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친환경 산업단지 입주기업인 ㈜옵토웰은 발광다이오드 소자(VCSEL 제품)와 이를 활용한 의료기기를 제작하는 업체로, 매출액이 67억원(2017년 말 기준)이 넘는 강소기업이다.

 

이 자리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열쇠는 기술경쟁력을 가진 중소기업의 성장과 육성에 있다. 전주시는 기술과 제품 경쟁력을 가진 중소기업들이 규모는 작지만 세계로 통하는 독일형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할 것" 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희망찬 새해를 여는 오늘 만난 기업인과 근로자들의 땀과 열정을 마음으로 새기고, 올 한해 시민들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 우수 중소기업을 유치하는데도 힘을 쏟겠다" 고 강조했다.
 
한편, 김 시장은 이날 전자부품연구원 터 방문에 앞서 군경묘지를 찾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고 추모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1/03 [10:49]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