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도, 특별교부세 898억 확보 '역대최대' 땀 · 노력결실
‘17년 767억 대비 131억 증가된 역대 최대 규모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8/12/27 [11:39]

 전라북도가 올 한해 898억원의 특별교부세를 확보 해 역대 최대 규모의 성과를 올렸다.
 
특별교부세는 재난발생, 국가적 행사, 지자체 역점사업 등 지방자치단체의 특별한 재정수요를 보전해주는 제도로서 올 한해 전라북도가 확보한 특별교부세는 '17년 대비 131억원이 증가 된 898억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이다.

 

주요내용은, 지역현안사업 추진을 위해 도로확포장, 공영주차장조성, 상수관로 사업 등 생활밀착형 SOC사업과 노인복지관, 평생학습센터, 전통문화 체험·전수관 건립, 전라감영재창조 복원사업 등 지역주민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되는 사업 등에 총 420억원을 확보했다. 
 

특히,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에 이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결정 발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산지역과 서남대 폐교 결정으로 인해 침체된 남원지역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송하진 도지사가 행안부장관을 직접 만나 특별교부세 긴급지원을 건의 해 총 35억원을 확보하는 등 민생안정 및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
  
또한, 재난안전 분야 특별교부세로 내진보강, 어린이 범죄예방 CCTV설치, 노후위험교량 정비, 재난 예보·경보시스템 설치 사업 등 도민안전을 위한 사업에 383억원을 대거 확보했다.
 
이 밖에도 전라북도가 각종 중앙공모사업 선정 및 행정안전부 주관 지자체 합동평가, 지방규제개혁우수사례경진대회, '18년 상반기 신속집행평가 등 각종 중앙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확보한 특별교부세가 총 60건에 95억원이다.

 

 

 

이는  삼락농정 농생명산업 및 융복합 미래신산업 등 민선7기 주요사업 추진을 위해 활용됐다.

이를 위해 그동안 전라북도는 14개 시·군과 함께 행정안전부를 수차례 방문해 사업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적극 설명하였고, 특별교부세 확보 과정에서 각 지역 국회의원과 협조체계를 구축 대응해왔다.

 

한편, 송하진 도지사는 "앞으로도 지역 국회의원 및 시·군과 유기적으로 협력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도민 안전, 주요 현안사업 추진을 위한 특별교부세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2/27 [11:39]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