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대병원, 충청 호남권 최초 간이식 100례 달성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8/10/04 [14:42]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이 충청·호남권 최초로 간이식 수술 100례 달성했다.

 

전북대병원은 간이식 100례 뿐만 아니라 신장이식에서도 올해 1월 초 충청 호남권 지역 병원 최초로 500례 이상의 기록을 넘어서는 등 명실상부한 최고의 이식 의료기관으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하고 있다.

 

전북대병원 장기이식센터(센터장 유희철 교수)는 간담췌이식혈관외과 유희철 교수의 집도로 지난달 11일 간경변으로 치료받던  50대 여성의 간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해 이 부분 총 100례의 기록을 달성했다고 4일 밝혔다. 

 

 

전북대병원은 1999년 2건의 뇌사 간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하면서 본격적으로 간이식 수술을 시행했다. 

 

2005년도에는 첫 생체 간 이식을 성공했으며, 올해 5월에는 지역 최초로 모자간 첫 혈액형 불일치 생체 간이식을 성공적으로 시행하기도 했다. 

 

지난달 말 현재 기준 간이식 100례를 달성한 전북대병원에서는 뇌사자 간 이식 68건 생체 간 이식 32건을 성공했다.

 

전북대병원에서는 간이식 뿐만 아니라 신장이식에서도 뛰어난 실적을 자랑하고 있다. 

 

1989년 60대 어머니의 신장을 30대 남성에게 이식한 첫 번째 수술 성공 이후 매년 수십 건의 신장이식 수술을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생체 이식 240건 뇌사자 이식 286건 등 총 526례를 달성했다. 특히 2014년 9월에 도내 최초로 혈액형 불일치 신장이식을 성공했으며 현재까지 22건의 혈액형 불일치 신장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간이식 100번째는 물론 신장이식 500번째의 수술을 집도한 유희철 교수는 "이번 간이식 100례와 앞선 신장이식 500례를 달성하기까지 어려운 여건을 딛고 한명의 환자라도 더 살리기 위해 함께 노력해준 모든 의료진과 기증자들의 숭고한 기증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만성질환으로 고통 받고 있는 환자들이 새 삶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0/04 [14:42]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