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송하진 지사 "전북 자존의 시대, 역사와 문화재가 큰 역할 할 것"
전라북도 문화재위원회 3개분과 34명(신규 14, 연임 20) 위촉장 수여
 
이승희 기자 기사입력  2018/02/13 [10:15]

 송하진 전라북도지사가 전북 자존의 시대를 열어가는데 전라북도의 생생한 역사와 문화재가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하진 지사는 12일 제24기 전라북도 문화재위원회 위원 위촉장을 수여하며 "그간 전라북도는 '호남'이라는 틀 안에 묻혀 제 몫을 찾지 못했지만 전북은 결코 호남의 일부가 아닌 전라도의 중심이며, 이제 전북 몫을 당당히 찾고 전북 자존의 시대를 열어 가는데 우리 고장의 생생한 역사와 문화재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하고,

 

신규 문화재 지정을 심의 결정하는 문화재심의위원들에게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했다.

 

이번 위촉장 수여는 3개 분과 34명(1분과 11명, 2분과 12명, 3분과 11명)이며, 임기는(2018. 2. 1 - 2020. 1.31까지) 2년간 이다.

 

문화재위원회는 전라북도 문화재 지정, 현지조사, 지정 심의 기구로, 위촉장 수여 후 전체회의 호선을 통해 전체위원장에 전주대학교 이재운 교수를 선임, 부위원장에는 전북대 이태영 교수와 전북대 김창환 교수를 선임 했으며, 전체위원장과 부위원장이 1․2․3분과 위원장을 겸임하게 된다.

 

현재 전라북도에는 총 883건(국가지정 262, 도지정 621)의 문화재가있으며, 작년 11월 전북가야 선포 이후 남원 유곡리․두락리 가야 고분군이 호남 최초로 국가사적으로 지정예고 되는 등 5건의 국가문화재를 추가하게 되었고, 도지정문화재도 경기전 일월오봉도 등 19건을 추가 지정했다.

 

전라북도는 2014년 10월 문화유산과 신설 3년 만에 문화유산분야 총 예산이 1,000억원을 넘어섰고 2014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가운데 이들 문화재 보수정비 예산도 267건에 622억원(62%)이며, 도지정문화재 예산도 해마다 증액, 금년 100억원을 넘어서게 되었다.

 

전북도 노학기 문화유산과장은 "앞으로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지정은 현재조사 추진중인 극대역사문화자료와 주요 비지정문화재 335건, 전북가야 주요유적 등 더 많은 문화재를 지정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13 [10:15]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