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교육청, 찾아가는 문화예술학교 30억원 지원
도내 예술단체와 손잡고 180여개 학교 찾아 공연, 지역순회도
 
이승희 기자 기사입력  2018/01/26 [10:36]

 

 


전라북도교육청이 4월부터 도내 예술단체와 손을 잡고 '찾아가는 문화예술학교'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총30억원을 투자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전라북도교육청은 25일 오후 3시30분 전북도립국악원, 우진문화재단, 전북민예총 등 도내 문화예술단체 관계자, 이해숙, 최영규 도의원과 교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찾아가는 문화예술학교 추진단'을 발족했다.

 

발족식과 함께 가진 회의에서 올해 4월부터 소규모 문화예술체험 180개 학교, 14개 시군별 대규모 문화예술체험행사 2회씩을 갖는 찾아가는 문화예술학교를 추진하기로 했다.

 

문화예술 경험이 부족한 학생들에게 음악, 무용, 연극 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체험과 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해 학생들의 문화예술교육 활성화는 물론 문화예술단체를 지원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둔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번 프로젝트에 참가할 문화예술단체를 공개 모집하고 음악, 무용, 연극, 영화, 연예, 국악, 사진, 건축, 어문, 출판 및 만화 등 10개 분야를 공개입찰을 거쳐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단체에 대해선 소규모 문화예술 체험행사엔 1회당 3백만원, 대규모 문화예술행사엔 1회당 3천만원 등 총 30억원을 지원한다.

 

전라북도교육청은 2월까지 참가 문화예술단체를 공개모집하며 맞춤형, 선택형, 순회형 등 3가지 유형의 프로그램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맞춤형은 학교 요구에 따라 문화예술단체가 소규모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선택형은 문화예술단체가 개발한 소규모 프로그램을 학교가 선택하는 방식이다. 또 순회형은 지역을 순회하는 대규모 문화예술행사다.

 

이번 프로젝트에 참가하는 문화예술단체 자격은 최근 2년 이내 지자체와 공공기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의 문화예술사업을 시행한 실적이 있거나 문화예술단체로 등록된 단체다. 또 소규모 문화예술체험 프로그램은 전북도내 단체로 한정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26 [10:36]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