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라북도 국가생태관광지역 2호 탄생
정읍시 월영습지와 솔티숲, 국가생태관광지역 신규 지정
 
이승희 기자 기사입력  2018/01/26 [09:53]

 

▶ 우수한 자연자원을 활용한 전라북도 생태관광 육성사업 결실

▶ 월영습지와 내장산 국립공원을 연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

 

 


전라북도 생태관광지 「정읍 월영습지와 솔티숲」이 환경부 국가생태관광지역으로 신규 지정됐다.

 

전북도는 2015년부터 도내 우수한 자연자원의 보전과 관광자원의 활용을 위한 생태관광 육성사업을 2024년까지 10개년 계획으로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생태관광 중간점검 및 집중토론을 추진하여 시군별 개별 컨설팅단을 구성하고, 사업계획 등을 면밀히 검토·보완한 결과 도내에서는 2014년 고창 고인돌 운곡습지에 이어 2번째 국가생태관광지탄생의 결실을 거뒀다.

 

정읍 월영습지와 솔티숲은 저층형 산지습지로 2014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되어 다양한 생태계의 보고이며, 내장산 국립공원과 연계한 다양한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4개의 습지들로 이루어진 월영습지는 현재 1개의 습지가 복원이 완료되어 일부 구간을 중심으로, 정읍사 오솔길과 연계하여 천천히 걸으며 자연을 맘껏 느낄 수 있다.

 

솔티숲은 인근 송죽마을 주민들이 직접 가꾸고 운영하는 마을숲으로, 사전신청을 통해 야생화 등 생태해설 탐방을 비롯하여 과거 화전민터, 초빈 등 역사문화체험, 마을의 특산품인 모싯잎을 활용한 떡 만들기체험, 다도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다.

 

또한, 마을에서는 모싯잎을 판매한 수익금 일부를 마을기금으로 적립하여, 각종 마을사업을 비롯해 80세 이상 노인분들에게 자체 연금을 매달 10만원씩 지급하는 등 활발한 협의체 운영으로 환경부 심사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이번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국가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된 정읍시에는 올해부터 주민이 주도적으로 운영주체가 될 수 있도록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으며, 생태관광기반시설 우선지원 및 홍보 등 각종 혜택이 이뤄질 계획이다.

 

전라북도는 올해에도 이러한 성과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가기 위해 전문가 컨설팅을 비롯해 시군별 특색을 갖춘 생태관광 프로그램 발굴지원 및 마을해설사 양성·운영, 전라북도 생태관광 축제 개최 등을 통한 홍보·마케팅 등 적극적인 사업을 펼쳐 국가생태관광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도내 생태관광지를 집중 육성하고 관광경쟁력을 확보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읍-월영습지와 솔티숲 외에 이번에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받은 6개 지역은 ▲ 철원-DMZ 철새도래지(철새평화타운) ▲영양-밤하늘․반딧불이공원 ▲ 김해-화포천 습지 일원 ▲ 밀양-사자평습지와 재약산 ▲ 제주-저지곶자왈과 오름이다.

 

이들 6개 지역이 추가됨에 따라 환경부 지정 생태관광지역은 고창 고인돌 운곡습지를 등 기존 20개 지역을 포함하여 총 26개 지역으로 늘어났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26 [09:53]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