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안군 해수욕장 지난해 익사 참사..인명구조 자격증 없는 안전요원 채용
물놀이 안전요원 사고 대처 미흡
 
조판철 기자 기사입력  2018/01/19 [20:52]
 


2018.1.18일자 프레시안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전북 부안군에서 발생한 3건의 해수욕장 익사 참사가 '예고된 인재(人災)' 로 보도 되면서 안전관리에 큰 구멍이 뚤린것 으로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지난해, 부안군는 물놀이 사고에 대비해 배치된 안전요원 절반이 인명구조 자격증조차 소지하지 않고 있었던것으로 파악돼 벌써부터 피서객들의 안전이 우려되고 있다.

 

문제는 안전요원 대부분이 심폐소생술이나 응급처치 관련 교육을 이수하지 않고 간단한 사전교육만 받고 투입됐다는 사실이다. 

 

신속한 사고 대처능력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촌각을 다투는 인명구조요원 절반 이상을 일반인들로 선발했고, 이 과정에서 방학을 맞은 부안군 간부 자녀들까지 채용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고 한다. 

 

부안군에 따르면 지난해 4월부터 '2017년도 해수욕장 이용객'들의 인명구조와 안전관리를 책임지는 53명의 안전관리요원을 모집했다. 

 

특히 모집과정에서 부안군은 수영만 할 수 있다면 신청 할 수 있도록 선발조건을 하향했다. 

 

속초, 서귀포 등 여타 지자체 해수욕장의 경우 선발 기준이 인명구조자격증 또는 응급구조자격증을 보유하거나 대한수영연맹에 선수로 등록된자, 수상안전요원 활동 경험이 있는 특수부대 출신자 중에 선발한 것과는 대조되는 대목이다. 

 

이 과정에서 "부안군 자녀들이 방학을 이용해 용돈을 벌 수 있게 만들기 위해 기준을 낮춘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사실상 역할이 구명환·구명조끼 관리 등으로 한정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실제 53명의 모집된 선발 인원 중 28명이 인명구조나 응급구조 자격증이 없었으며, 26명은 연령대가 20대인 것으로 파악됐다. 

 

인명구조자격증 또는 응급구조자격증이 없이 간단한 교육만으로 안전관리에 구멍이 뚫리면서 한 달 사이 3명의 익사 참사가 발생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 지난해 7월27일 부안 격포해수욕장에서 A모(67)씨가 익사했으며, 이어 나흘 뒤 변산해수욕장에서는 B모(61·여)씨가 익사했다. 

 

당시 해수욕장 안전관리요원들의 미숙한(?) 대처가 환자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치는 결과를 초래한 셈이라는 비난이 쇄도했다. 

 

하지만 익명을 요구하는 한 안전관리자는 "부안군은 피서객들을 위한 응급구조 시스템은 뒷전이고, 비난여론에 대응하기 위해  '언론 대응팀'부터 신설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부안군 관계자는 "안전관리의 질을 높이기 위한 예산도 부족하고, 해수욕장 개장전 까지 자격증 갖춘 인원만으로는 선발하기 힘든 여건이다 보니 자격증 없는 사람들도 선발했다. 선발하고 보니 군 직원 자녀들도 포함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예산부족과 달리 부안군은 특정 언론사 특혜 논란을 빚은 2일 여름행사에는 1억원의 혈세를 사용하면서, 피서객들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46일에는 2억5000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수 또한, 지난해 충북 옥천군의 경우 하루 8시간씩 5만3000원의 일당을 받고 안전요원으로 활동한 반면 부안군은 46일동안 1명당 380만원 가량의 인건비로 1일 8만 2000원을  지급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응급상황 대처 능력이 떨어지는 인원들이 대거 선발돼 안전관리에 헛점이 생긴것으로 드러나면서 감독당국의 세심한 사테파악이 요구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19 [20:52]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