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임실군, 2018 농업․농촌분야 역량 최대한 집중
 
이원근 기자 기사입력  2018/01/17 [10:59]

임실군이 올해 활력있는 농촌․함께하는 희망농업 실현을 위해 농업․농촌 분야에 역량을 최대한 집중한다.

 

16일 군에 따르면 2018년 농업․농촌분야 지원사업은 모두 200여개로 총 342억원을 투입, 튼튼한 성장 발판을 다져나간다.

 

이는 지난 해 예산 310억원 대비 32억원이 증가한 수치로 임실군이 농업·농촌 분야에 남다른 애정을 가지고,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뤄낸 결과다.

 

분야별로는 ▲농업정책분야 48억원 ▲희망농업분야 41억원 ▲친환경농업분야 58억원 ▲원예특작분야 55억원 ▲유통가공분야 114억원 ▲귀농귀촌분야 26억 원 등 6개 분야로 나누어 지원할 계획이다.

 

군은 특히 국가공모사업으로 추진하는 임실고추를 활용해 양념산업을 선도하는 '임실N양념육성사업'과 엉겅퀴, 독활과 같은 지역특화자원을 활용하여 식품산업을 선도하는 '향토건강식품 명품화 사업', 열매의 고장 임실의 대표 브랜드를 대표하는 과수가공식품개발 및 과수가공공장 건립을 위한 '임실N과수융복합화사업' 등 핵심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간다.

 

또한 임실농업의 신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옻활용 식품개발 및 공동이용시설 구축사업'과 농촌 일손 부족과 농촌 과소화 위기를 동시에 해결해 나갈 '도·농인력지원센터 농기계작업단'을 운영해 고령 영세농가의 인력 및 농작업을 지원하는 등 적재적소의 핵심사업에 총 69억원을 지원한다.

 

올해 주목할 만한 신규사업으로는 지역 전략품목의 부족한 인력난 해소 및 농업생산성 향상을 위한 '복숭아농가 고소작업차지원', '양파농가 인테이너지원'사업을 들 수 있다.

 

이와 함께 쌀 과잉문제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타작물 식량자급률을 제고하기 위한 '논 타작물재배지원' 등 사업에 11억2400여만원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농촌분야 신규사업으로는 마을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마을공동체 고도화 지원사업'과 '마을경영체 경쟁력 강화사업'도 전개한다.

 

'열매의 고장'이라는 임실 브랜드의 명성을 지켜나갈 '사계절 열매따기 체험농장 육성사업'과 임실군 청년세대의 안정적인 영농생활을 뒷받침할 '청년 영농정착지원사업'도 눈에 띄는 정책으로 꼽힌다.

 

(사)임실군 귀농귀촌지원센터를 관 주도형으로 설립해 도시민유치사업과 귀농귀촌활성화사업 사업을 전담하는 한편 귀농․귀촌 관련 상담․교육․지원을 일괄 처리하는 원스톱서비스 제공 사업에 16억2천만원을 지원한다.

 

심 민 군수는 "저성장과 인구절벽, 4차 산업혁명의 도래, 농가고령화와 과소화 마을 증가 등 대내외적으로 급변하는 농촌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농업․농촌의 소득증대를 위한 새로운 지원책을 많이 만들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들을 발굴․지원해 활력있는 농촌․함께하는 희망농업 발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17 [10:59]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