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장 한국적인 세계도시 전주,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로 '우뚝'
김승수 전주시장, 9일 “전주의 찬란한 문화를 시민의 경제로 키워내겠다”고 밝혀
 
이승희 기자 기사입력  2018/01/09 [16:28]

 

 


김승수 전주시장이 올해 전라 천년 문화의 중심인 전주를 세계적인 도시로 만들어서 시민들의 삶과 도시의 품격을 향상시킴은 물론 다양한 산업을 발전시켜 글로벌 리더도시로 만들겠다는 '가장 한국적인 세계도시 전주 플랜'을 내놓았다.

 

김승수 시장은 9일 시청 회의실에서 신년기자회견을 열고, "전주는 다른 도시에서는 쌓을 수 없는 역사를 쌓았고, 홀대받고 사라진 문화자원들을 버리지 않고 간직했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2018년은 전주가 대한민국 대표도시를 넘어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로 우뚝 서고, 시민들의 삶도 세계적인 도시답게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 올리는 한해가 될 것"이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김 시장은 이를 실현하기 위해 △찬란한 전주, 글로벌 문화관광도시 도약 △활기찬 전주, 삶의 질을 높이는 일자리 강화 △조화로운 전주, 미래 명품도시 기반 구축 △따뜻한 전주, 가장 인간적인 복지정책 확대 등 4대 목표를 제시했다.

 

또한, 전주 문화특별시의 성공적 추진과 한옥마을의 국제관광도시화, 역사문화도시 4대 사업, 첨단·금융산업 육성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도시재생 5대 프로젝트, 전주형 대표 복지플랜 등 21개 핵심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글로벌 문화관광도시 도약의 경우, 시는 전주 문화특별시와 구도심 아시아 문화심장터 100만평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행복의 경제학 국제회의와 세계무형유산포럼, 세계슬로포럼, 전주비빔밥축제, 전주국제영화제, 전주한지문화축제 등 3대 포럼과 3대 축제의 경쟁력을 높여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포럼과 축제로 만들기로 했다.

 

특히, 시는 '문화가 경제' 프로젝트를 통해 한지와 한식, 한복 등 고부가가치 한문화산업을 육성하고, 지역 장인들의 재능을 활용한 문화경제 생태계 조성과 생활문화예술 매개자와 관광창업자 양성에도 힘쓸 예정이다.

 

동시에, 한옥마을은 고유의 정체성을 살려 시민들이 가장 좋아하는 관광지이자 세계적인 관광지로 만들고, '독립영화의 집' 건립을 중심으로 전주국제영화제를 세계 최고의 독립영화제로 만들어가는 프로젝트도 추진된다.

 

뿐만 아니라, 시는 전라감영 복원 및 재창조 사업과 후백제 역사문화 재조명 사업, 전주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조성 사업, 전주 4대문 안 르네상스 사업 등 역사문화도시 4대 사업을 중점 추진하는 등 전주의 풍부한 역사문화자원을 바탕으로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세계적인 문화관광도시로 나아가고, 시민이 주도하는 생활 속 인문도시도 구축할 계획이다.

 

삶의 질을 높이는 일자리 강화의 경우 탄소산업과 드론축구를 중심으로 한 4차 산업, 연기금 중심의 금융산업 등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또, 사회적기업과 공동체의 역량을 강화해 따뜻한 일자리를 확대하는 한편, 첨단지식산업센터 건립과 전북 중소기업연수원 유치를 통해 중소기업의 성장 동력 기반을 확보하고,

 

중소기업 기 살리기를 확대해 강소 향토기업과 글로벌 스타기업을 계속 키워나가는 등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지역경제 전체에 활력을 불어넣을 방침이다.

 

나아가, 시는 문재인 정부의 혁신도시 지역인재 의무채용과 혁신도시 시즌2에 대비해 전북도를 비롯한 민·관·학 상호협력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 효과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로 연계될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다.

 

또한, 취약계층에게는 맞춤형 일자리를 적극 지원하고,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좋은 일자리를 계속 만들기로 했다.

 

동시에, 청년들의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스마트벤처 창업캠퍼스를 조성하고, 청년들의 역량 강화를 위한 청년쉼표 프로젝트 등을 새롭게 추진하며, 청년희망단과 청년희망도시 정책위원회 운영 등 청년소통을 강화해 청년실업을 해소하는데 앞장서기로 했다.

 

조화로운 전주를 만들기 위한 미래 명품도시 기반 구축의 경우, 시는 전주역사 전면개선 사업과 서학동 예술마을 재생사업, 전통문화 중심의 도시재생 사업과 서노송동 선미촌 문화재생 사업, 팔복·승암 새뜰마을 사업 등 도시재생 5대 프로젝트를 속도감 있게 추진, 신도심과 구도심의 균형 있는 발전을 도모할 예정이다. 또, 누구나 걷고 싶은 도시환경을 조성하는데도 힘을 쏟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반딧불이와 수달이 전주에 서식하고, 최근 전주에서 멸종위기 야생동물인 '삵'이 발견된 만큼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생태도시 전주를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나갈 방침이다.

 

여기에, 시는 시민 모두가 축구와 농구 등 프로스포츠 경기와 세계인들이 참여하는 국제스포츠 경기 등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WHO 국제안전도시 공인 등 국제 기준에 맞는 안전 증진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시민이 즐거운 스포츠 친화·건강도시로 만들기로 했다.

 

끝으로, 시는 따뜻한 전주를 만들기 위해 가장 인간적인 복지정책을 확대하기로 했다.

 

먼저, 시는 엄마랑 아이랑 키즈카페 조성, 어린이 테마놀이공간 조성, 생태놀이터 조성 등 아동친화도시 야호 프로젝트를 야심차게 추진, 전주를 아이들의 행복한 성장을 돕는 아동친화도시로 만들 계획이다.

 

또한, 전국 최초로 장애인 맞춤훈련센터와 발달장애인 훈련센터를 통합 설치해 장애인의 자립을 지원하고, 우수사례로 전국적인 주목을 받아온 셔틀버스와 콜택시, 저상버스 사업을 확대해 장애인들이 전국 어디나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장애인 이동권 확보에도 매진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시는 치매안심센터 확대 운영,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위한 국립보훈요양원 건립 추진, 약자의 권익을 더욱 존중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인권센터 설치, 전주형 주거복지와 동네복지 사업 등 전주형 대표 복지플랜 추진 등을 통해 가장 인간적인 도시 전주를 만들기로 했다.

 

시는 이날 발표된 2018년도 주요업무계획의 주요사업들을 향후 시민들과 시의회, 전문가 등의 의견수렴과 자문 등의 절차를 거쳐 구체화하기로 했다.

 

김 시장은 "문화를 키워 밥으로 만드는 일은 전주만이 할 수 있고 전주가 가장 잘하는 일"이라며

"탄탄한 산업적 기반과 격 높은 문화, 질 좋은 생태환경, 사람중심 복지정책으로 전주가 본래 의미하는 '흠결 없이 완전한 도시', 가장 한국적인 세계도시 전주, 글로벌 문화관광도시 전주를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09 [16:28]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