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익산시, 보여주기 식 전시행정 지적 잇따라
이춘석 의원, 3개월에 3억원 들인 익산역 빛의 거리 사업은 폼내기 위한 것
 
홍문수 기자 기사입력  2018/01/03 [15:11]

 

 


지난해 재정운용 평가에서 최하위 등급을 받은 익산시가 익산역을 비롯한 구도심지역에 '빛의 거리' 사업을 진행하면서 지나친 전시행정이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르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빛의 거리 사업은 익산역 광장을 시작으로 구도심 중앙로를 따라 연말연시기간 동안 야간LED 조명과 미디어 파사드 연출 등 각종 빛의 조형물을 설치해 활기찬 거리조성과 방문객 유도에 그 목적이 있다.

 

그에 따라, 시설물에 대한 디자인은 익산역 100년 역사의 가치와 천년고도 백제왕도의 역사 컨텐츠를 활용하여 야간에도 방문객들이 머무를 수 있도록 하는 테마로 설정 되어있다.

 

하지만, 활기찬 거리는 고사하고 방문객유도에 어떠한 영향을 끼쳤는지 의문스러울 만큼 거리는 한산하고 겨울 밤 인적 없는 도심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는 지적이다.

 

거기다 현재 설치된 조형물에서 여성친화적인 도시, 백제 왕도의 도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의 도시, 보석의 도시라는 익산의 이미지를 전혀 찾아 볼 수 가 없다는 평가다.

 

확인결과 애초의 디자인 컨셉과는 전혀 상관없이 설치된 것 뿐 만아니라, 심지어 다른 사업장에서 사용하던 시설물을 가져다 전구만 교체하여 재탕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익산시 관계자는 "공사기간이 짧아 디자인 컨셉에 맞춰 새로운 조형물을 만들 시간이 없었다."며, 궁색한 변명으로 일관했다.

 

또한, 3억원의 예산을 들여 조성한 빛의 거리 사업은 지난해 12월부터 오는 3월까지만 한시적으로 진행하고 철거하기로 되어있는 임대형 사업이라는 점에서 보여주기 식 행정의 전형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말하자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3월 이후 또다시 암흑의 거리로 전락할 구도심 지역에 매월 1억원씩 총 3억원의 예산을 들여 고정식도 아닌 임대형 사업에 추진했어야 하는가하는 비판이다

 

거기다, 익산시가 전국을 상대로 입찰공고를 시행했으나 응모에 참여한 업체가 한 곳에 불과해 두 차례 유찰을 거쳐 최종적으로 입찰에 참여한 업체와 수의계약을 한 것을 두고 일감몰아주기 위한 특혜가 아니냐는 의혹까지 일고 있다.

 

익산시 관계자는 익산역 빛의 거리 조성사업을 지난해 12월 선정된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와 연계하며 이춘석 국회의원의 협조로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춘석 의원은 "빛의 거리 조성사업을 두고 익산시가 어떠한 협조도 요청한 사실이 없다"고 일축하며, 이 또한 거짓으로 드러났다.

 

이춘석 국회의원은 "익산시가 추진한 '빛의 거리' 사업에 "3억원의 예산을 들여 조성했는데 깜짝 놀랐다"며, "3개월에 3억원 들여 사업을 하느니 어려운 이웃들에게 연탄 배달하는 편이 낫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도시재생 공모사업을 위해 빛의 거리 사업을 한다고 했지만 국토교통부의 사업선정 후에 빛의 거리 점등식을 가졌다."며, "3억원의 예산을 들여 할 만한 사업은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또한, "주민 소득이 증대되고 상생할 수 있는 사업 방향으로 추진해야지 폼 내는 사업은 아무 필요 없다"고 일갈했다.

 

한편, 논란이 일자 익산시는 당초 영등동 일원에 7억원의 예산을 들여 추진하려 계획했던 제2의 빛의 거리 사업을 접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03 [15:11]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